이명, 난청 유발의 원인에 따라 맞춤식치료 필요하다
이명, 난청 유발의 원인에 따라 맞춤식치료 필요하다
  • 박수진 기자
  • 승인 2018.03.14 1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 소리청 맑은소리한의원 김판준 원장(사진제공=소리청 맑은소리한의원)

[서울=내외뉴스통신] 박수진 기자 = 이명은 외부로부터 청각적인 자극이 없는데도 자신의 귀에서만 소리가 나는 주관적인 느낌으로 쇠소리, 매미 소리, 귀뚜라미 소리, 잡음 소리 등이 들리면서 한쪽 또는 양쪽 귀에서 들리는 증상이다.

귀에서 소리가 나기에 청각 문제로만 생각하여, 신체 전반적으로 문제가 없다고 생각해 치료를 미루게 되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이명증상이 지속적으로 나타나면 그 고통은 상상 이상이며, 만성적 난청을 유발할 수 있어 불안감은 더욱 높아질 수 있다.

현대인들의 과도한 스트레스와 외부의 소음증가, 불규칙한 식생활 등으로 이명을 호소하는 환자가 증가하고 있는 추세이다. 또한 잦은 이어폰 사용이나 시끄러운 장소에서 활동이 많은 경우에는 남녀노소 가리지 않고 나타난다.

이명에 이어 청각장애 증상인 난청이 나타나면 의사소통의 어려움이 생겨 일상생활 및 사회생활에 큰 지장을 줄 수 있음으로 이명 증상 자체를 가볍게 생각해서는 안된다. 또한 만성적 난청의 주범이 될 수 있는 이명은 조기치료가 가장 중요한 질환이다.

대구 소리청 맑은소리한의원 김판준 원장은 “이명은 전문적인 진단 후 근본원인을 정확히 파악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치료를 받지 않고 방치하게 되면 수면장애, 정서불안, 우울증, 두통 등이 나타날 수 있다. 한의학적 관점에서 이명은 귀의 문제만으로 발생하는 것이 아니라 전신질환적 문제와 오장육부의 이상증상으로 이명이 발생한다고 보고 있다. 그래서 오장육부의 장기기능을 회복하도록 치료하고, 머리와 귀의 열을 자연스럽게 내려주는 치료방법으로 그 원인과 증상을 없애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명은 정확한 검사와 진맥을 통하여 이명을 발병시키고 악화시키는 원인을 찾아내어 환자의 개개인의 체질에 맞는 침, 뜸, 부황, 한약, 약침 등을 통하여 신체의 리듬을 개선시키면 효과적으로 치료할 수 있다.

또한 치료와 더불어 관리가 중요함으로 충분한 수면과 휴식, 본인에게 맞는 체질식이, 규칙적인 운동과 스트레스 관리를 잘하는 것이 이명 발생률을 줄이고, 악화를 방지하는데 중요하다고 강조하였다.

nbnnews01@nbnnews.co.kr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2994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회사명 : (주)내외뉴스통신
  • 제호 : 내외뉴스통신
  • 발행/편집인 : 김광탁
  • [뉴스통신사업]
  • 등록번호 : 문화 나 00023
  • 등록/발행일 : 2013-11-19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04475
  • 등록/발행일 : 2017-04-20
  •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53 (마포트라팰리스) B동 1209호
  • 이메일 : nbnnews1@naver.com
  • 연락처 : 02-786-5680
  • 팩스 : 02-786-62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혜민
  • 사업자등록번호 : 107-87-66774
  • 내외뉴스통신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내외뉴스통신.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