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역력 약화로 발생하는 질염, 정기적인 여성검진으로 관리해야
면역력 약화로 발생하는 질염, 정기적인 여성검진으로 관리해야
  • 김현옥
  • 승인 2018.03.22 1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로앤산부인과 강남점 김승현 원장)
(사진제공=로앤산부인과 강남점 김승현 원장)


[서울=내외뉴스통신] 김현옥 기자 = 날씨가 급변하는 환절기 철에는 다른 때보다 건강관리에 유념해야 한다. 면역력이 저하돼 질염과 더불어 여성질환에 쉽게 노출되기 때문이다.

질염은 면역력이 저하되는 시기에 발생할 수 있는 흔한 여성질환 중 하나로 질 내 여러 세균에 감염되거나 외부 자극으로 인해 질 내의 균형이 깨지면서 발병된다. 질염이 생기면 냉의 양이 증가하고, 노란냉이나 회색냉이 나오며 질분비물이 변화의 양상을 띤다. 또한 질 입구의 가려움증과 배뇨 시 따가움 등 다양한 증상이 동반될 수 있다.

대부분의 여성들은 질염의 증상을 가볍게 여기고 방치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치료시기를 놓치면 만성질염으로 이어져 재발 가능성이 커지고, 골반염, 방광염, 추후 임신 시 합병증 등의 원인이 된다. 질염은 조기치료 시 완치가 가능한 질병으로 질염이 의심된다면 의료진을 통해 정확한 검진을 받아 치료를 진행해야 한다.

로앤산부인과 강남점 김승현 원장은 "‘여성의 감기’라 불리는 질염은 자가진단을 통해 조기 발견하면 쉽게 치료할 수 있는 질환이지만 방치 시 합병증을 유발할 수 있다”며 “질염의 원인은 다양하고 증상이 사람마다 다르므로 병원에 방문해 주기적인 여성검진으로 질염의 재발을 막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fargo3@nbnnews.co.kr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3160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