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C삼립, '오너 3세' 허진수·허희수 부사장 등기이사서 물러나
SPC삼립, '오너 3세' 허진수·허희수 부사장 등기이사서 물러나
  • 이수진 기자
  • 승인 2018.03.29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내외뉴스통신]이수진 기자=SPC그룹의 오너 일가 3세인 허진수·허희수 부사장이 SPC삼립 등기이사직에서 물러났다.

SPC삼립은 29일 오전 경기 시흥시 본사에서 제50기 정기주주총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이사 및 감사위원 선임 안건 등을 승인했다.

SPC삼립은 SPC그룹 계열사 중 유일한 상장사다.

이날 주총에서는 최석원 대표이사를 재선임하고 경영지원·경영관리실장인 경재형 전무를 새로 선임하는 등 사내이사 2명이 선임됐다. 대신에 허영인 회장의 장·차남인 허진수·허희수 부사장이 사내이사 자리에서 퇴진했다. 이들 두 명은 2015년부터 사내이사를 맡아왔으며 임기가 올해 만료됐다.

SPC그룹 관계자는 오너 3세가 퇴진하는 대신 전문경영인을 내세운 사내이사 선임에 대해 "일단 임기가 만료된 부분에 따른 것"이라며 "책임경영과 전문성 등을 강화한 것으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3320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