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포주공1단지 재건축사업, 김형진 조합장 퇴진 촉구
개포주공1단지 재건축사업, 김형진 조합장 퇴진 촉구
  • 곽홍희 기자
  • 승인 2018.04.04 0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명, 신속한 사업추진으로 조합원 권리 회복시켜야
개포주공 1단지 재건축정비사업 조합원들이 단지내 상가앞에서 현 김형진 조합장 퇴진을 촉구하는 피켓을 들고 강력히 항의하고 있다.
개포주공 1단지 재건축정비사업 조합원들이 단지내 상가앞에서 현 김형진 조합장 퇴진을 촉구하는 피켓을 들고 강력히 항의하고 있다.

 

[서울=내외뉴스통신]곽홍희 기자=개포주공1단지 재건축사업이 표류하고 있는 가운데 투명하고 신속한 재건축사업의 정상화로 조합원의 권리 회복을 촉구하는 조합원들의 항의 시위가 점점 거세지고 있다. 개포주공 1단지내 상가에 있는 조합사무실에는 현 조합장의 비리와 관리처분등 관할 구청의 투명하고 신속한 사업추진을 촉구하는 조합원들의 발길이 끊이질 않고 있다.

3일 개포주공1단지 재건축정비사업조합 조합원들은 단지내 상가에서 배임수재로 기소, 재판 중에 있는 김형진 조합장의 퇴진을 촉구하고 나섰다. 또 한편으론 법적으로 행정공백 상태인 현 조합의 상황을 감안, 관할 강남구청에 관리처분 인가를 해줄 것을 요구했다.

특히 이들 조합원은 "조합정관 제17조4항에 조합업무와 관련하여 형사사건으로 기소될 경우 즉시 그 자격이 정지되도록 규정되어 있는데 정관을 위반해 계속 조합장 직무를 수행하고 있다"며 현재 배임수재로 기소되어 있는 현 조합장은 당장 물러나야 한다고 촉구하고 나섰다.

조합관계자는 "김형진 조합장은 상가 매각수익 1조~2조 상당을 관리처분하면서 조합원들에게 분담금 감소에 반영치 않고 고의로 은폐, 추가부담시켰다. 또 2013년 8월부터 2017년 5월까지 예산수립도 하지 않고 총회의 결의를 받아야 함에도 총회결의없이 대의원회의 의결조차도 없이 247억원을 불법집행했다."고 주장했다. 또 다른 조합원은 "이주비 대출규모가 3조3천억원에 달하는데 대출이자를 개포시영이나 개포2단지의 년2.65%보다 0.78%높은 년 3.43%로 결정, 3년간 772억 원에 달하는 금융비용을 지출하는 부당행위를 했다"고 주장했다.

서울시 강남구 개포동에 위치한 개포주공1단지아파트는 1982년 11월 입주한 최고 5층, 124개동, 총 5040가구 규모이다. 재건축 이후 현재 5040가구에서 6642가구로 거듭난다. 전용면적별 가구 수는 ▲35.64㎡ 530가구 ▲41.98㎡ 1450가구 ▲45.26㎡ 80가구 ▲53.63㎡ 65가구 ▲58.08㎡ 1054가구 ▲61.57㎡ 65가구 ▲50.64㎡ 1470가구 ▲49.56㎡ 326가구이다.

한편 개포주공1단지 재건축사업은 서울 강남의 최대 재건축사업으로 사업규모는 약 15조원 상당으로 추정되고 있다.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3426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