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현장목소리] '성범죄자 알림e' 확인으로 성폭력범죄 예방하자!
[칼럼/현장목소리] '성범죄자 알림e' 확인으로 성폭력범죄 예방하자!
  • 김해성 기자
  • 승인 2018.04.13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부평경찰서]=  지난 2013년 온 국민을 공포에 떨게 했던 대구 여대생 살해사건의 가해자가 검거 되었다. 놀랍게도 가해자 조 씨는 지난 2011년 울산에서 16세 미만의 미성년자를 성추행해 ‘성범죄자 알림e’에 신상이 공개돼 있는 성범죄 전력자로 밝혀졌다.

조씨는 ‘성범죄자 알림e’에 개인신상정보가 공개되어 있음에도 아무런 제약 없이 낮에는 지하철 공익요원으로 근무하고 밤에는 클럽에서 여성들을 거리낌 없이 만나고 있었다.

여성가족부에서는 인터넷을 통해 재범가능성이 큰 성범죄자의 신상정보를 주민에게 알려 범죄를 사전에 차단하려는 목적에서 ‘성범죄자알림e’ 사이트(http://www.sexoffender.go.kr)를 운영 하고 있으며, 앱스토어, 구글플레이스토어 등에서 스마트폰 어플로 검색·설치할 수도 있다.

‘성범죄자 알림e’ 서비스는 인터넷상에 성폭력 범죄자의 신상을 공개해 지역별 검색이 가능하도록 데이터베이스를 구축, 거주 지역 주변의 성범죄자를 확인할 수 있도록 하는 서비스다.

성폭력 관련 범죄의 70 ~ 80%는 아는 사람을 통해 일어나고 성범죄자가 익숙한 장소에서 범행이 발생하는 것으로 조사되었으며 대구 여대생 살해 사건에서 보듯 재범 가능성 또한 다른 범죄에 비해 높은 편이다.

그러나 아직까지 이 제도가 활성화 되지 않아 정작 대상자에 대해 잘 알고 있어야 하는 지역 주민들이 성범죄자가 자신이 거주하는 곳 주변에 거주하고 있는 것 자체도 알지 못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라고 한다.

※ 외부 필자의 칼럼은 본지의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인천부평경찰서 부평2파출소 경사 홍무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뉴스통신사업]
  • 등록번호 : 문화 나 00023
  • 등록/발행일 : 2013-11-19
  • 대표이사 : 김광탁
  • 발행/편집인 : 김광탁
  • [인터넷신문사업]
  • 등록번호 : 서울 아 04475
  • 등록일 : 2017-04-20
  • 대표이사 : 김광탁
  • 발행/편집인 : 김광탁
  • 제호 : 내외뉴스통신
  • 법인명 : (주)내외뉴스통신
  • 주소 : 서울특별시 구로구 디지털로33길 50 (벽산디지털밸리7차) 1103호
  • 연락처 : 02-786-5680
  • 팩스 : 02-6344-756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광탁
  • 이메일 : nbnnews1@nbnnews.co.kr
  • 사업자등록번호 : 107-87-66774
  • 내외뉴스통신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내외뉴스통신.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