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인터넷 여론조작 '드루킹' 이르면 내일 기소
검찰, 인터넷 여론조작 '드루킹' 이르면 내일 기소
  • 김성민
  • 승인 2018.04.16 13: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워블로거 '드루킹' 김 씨 등이 여론조작 혐의로 재판에 넘겨질 전망이다.
▲파워블로거 '드루킹' 김 씨 등이 여론조작 혐의로 재판에 넘겨질 전망이다.

[서울=내외뉴스통신] 김성민 기자 = 검찰이 인터넷 여론조작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는 파워블로거 '드루킹' 김 씨 등을 이르면 17일 재판에 넘길 것으로 보인다.

16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이진동 부장검사)는 '드루킹'이라는 필명으로 활동해온 인터넷 논객 김모씨 등 3명을 구속 기소할 방침이다. 이들의 구속 만기일은 18일이다.

민주당원으로 확인된 이들은 2018년 1월 17일 밤부터 다음 날 새벽까지 4시간 동안 매크로 프로그램을 가동해 포털사이트 네이버 뉴스에 달린 문재인 정부 비판 댓글에 집중적으로 '공감'을 클릭한 혐의를 받고 있다.

정부가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 결정을 내렸다는 내용의 기사가 이들의 공격 대상이 된 것으로 드러났다.

인터넷 기사에 달린 '청와대 여당 다 실수하는 거다. 국민들 뿔났다', '땀 흘린 선수들이 무슨 죄' 등 2개의 댓글에 614개의 포털 ID를 활용해 '공감' 클릭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sungmin0308@nbn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뉴스통신사업]
  • 등록번호 : 문화 나 00023
  • 등록/발행일 : 2013-11-19
  • 대표이사 : 김광탁
  • 발행/편집인 : 김광탁
  • [인터넷신문사업]
  • 등록번호 : 서울 아 04475
  • 등록일 : 2017-04-20
  • 대표이사 : 김광탁
  • 발행/편집인 : 김광탁
  • 제호 : 내외뉴스통신
  • 법인명 : (주)내외뉴스통신
  • 주소 : 서울특별시 구로구 디지털로33길 50 (벽산디지털밸리7차) 1103호
  • 연락처 : 02-786-5680
  • 팩스 : 02-6344-756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광탁
  • 이메일 : nbnnews1@nbnnews.co.kr
  • 사업자등록번호 : 107-87-66774
  • 내외뉴스통신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내외뉴스통신.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