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선치료와 예방, 건선 피부염의 대표적인 4가지 증상
건선치료와 예방, 건선 피부염의 대표적인 4가지 증상
  • 양보현 기자
  • 승인 2018.04.17 13: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강남동약한의원)
(▲사진제공=강남동약한의원)

[서울=내외뉴스통신] 양보현 기자 = 모든 질병은 초기에 증상이 발현될 때 조기 치료하는 것이 좋다.  만성 난치성 피부염으로 꼽히는 건선 역시 마찬가지다. 건선 피부염은 얼굴과 손, 발 등 신체 일부 또는 전신에 걸쳐 증상이 나타나는데, 유병 기간이 길어질수록 증상이 악화되면서 노출 부위까지 확대되는 경향이 있어 극심한 스트레스와 우울증을 앓는 환자도 상당한 편이다.

우리나라에서도 전 인구의 2% 이상이 건선을 앓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는데, 전문가들은 건선 환자마다 증상이 다양하게 나타날 수 있으므로 조기에 건선 여부를 확인해 적절한 건선치료법과 치료제를 처방 받을 것을 권한다.

우리나라 환자들의 건선 특징과 치료법에 대한 논문을 발표해 온 강남동약한의원 이기훈 박사와 양지은 박사에게 피부 건선에 나타나는 증상들에 대해 물었다.

강남동약한의원 이기훈 박사는 “피부 건선의 대표적인 증상은 붉은 색의 발진이다. 건선 초기 증상으로 좁쌀 크기부터 물방울 크기 이상의 발진이 흔하게 나타나는데, 발진의 크기나 두께는 환자마다 다양하다. 시간이 흐를수록 동전 모양이나 판처럼 큰 크기로 커지는 경향이 있으며, 특정한 형태 없이 전신을 뒤덮는 형태로 나타나기도 한다. 특히 초반에는 단순 두드러기나 접촉성 피부염, 심지어는 아토피 피부염 등으로 오인할 수 있어 전문 병원을 통해 건선 여부를 확인하는 것이 좋다”고 설명했다.

이기훈 박사는 이어 “또 다른 대표적인 증상은 인설이다. 하얗거나 연한 노란 빛, 심지어는 초록빛이 도는 각질이 붉은 발진 위를 덮는 형태로 나타나는데, 두피의 경우 단순 비듬으로 생각해 오래도록 건선 증상을 방치하는 경우도 많다. 각질을 임의로 떼어내거나 때타월로 벗겨내는 환자도 많은데, 이는 건선 증상을 더욱 악화시킬 뿐 아니라 2차 감염의 위험도 있어 주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세 번째는 가려움 증상이다.

강남동약한의원 양지은 박사는 가려움증에 대해 “건선은 가려움이 거의 없는 질환으로 알려져 있지만, 실제로는 많은 환자들이 피부 발진이나 인설 못지않게 가려움으로 인한 불편을 호소하고 있다.”며, “건선 가려움이 심하거나 오래된 경우 자주 긁어 착색이 되거나 피부가 두꺼워질 수 있으며, 잠들기 힘들거나 자꾸 깨는 등 수면 장애로 이어져 삶의 질과 체력을 크게 떨어뜨리게 된다”고 설명했다.

양지은 박사는 건선에 동반되는 농포와 진물 증상에 대해 “농포는 특히 손발 건선, 즉 수장족저농포증 환자에게 흔히 나타난다. 손발 건선은 주부 습진이나 한포진, 무좀 등으로 오인해 치료시기를 놓치는 경우도 많아 주의가 필요하다. 이처럼 손발 건선이 오래될수록 농포 역시 심해지는 경향이 있으며, 피부 열감과 함께 박동성 통증을 호소하기도 한다. 농포를 인위적으로 터뜨릴 경우 세균 감염의 위험이 있으므로, 피부 자극을 최소화하고, 진물이 날 때는 깨끗하게 소독한 뒤 감염 예방을 위해 가까운 의료기관을 찾기를 권한다”고 당부했다.

마지막으로 양지은 박사(강남동약한의원)는 “건선은 만성 난치성 피부 질환으로 꼽히지만, 초기에 치료할수록 경과가 좋은 경향이 있다. 따라서 건선으로 의심되는 증상이 나타날 경우 가급적 빠른 시일 내에 진단과 치료를 받는 것이 바람직하며, 보조적으로 금주 및 건강한 식생활과 수면 등 생활 관리를 병행하는 것이 좋다”고 덧붙였다.

startofdream@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뉴스통신사업]
  • 등록번호 : 문화 나 00023
  • 등록/발행일 : 2013-11-19
  • 대표이사 : 김광탁
  • 발행/편집인 : 김광탁
  • [인터넷신문사업]
  • 등록번호 : 서울 아 04475
  • 등록일 : 2017-04-20
  • 대표이사 : 김광탁
  • 발행/편집인 : 김광탁
  • 제호 : 내외뉴스통신
  • 법인명 : (주)내외뉴스통신
  • 주소 : 서울특별시 구로구 디지털로33길 50 (벽산디지털밸리7차) 1103호
  • 연락처 : 02-786-5680
  • 팩스 : 02-6344-756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광탁
  • 이메일 : nbnnews1@nbnnews.co.kr
  • 사업자등록번호 : 107-87-66774
  • 내외뉴스통신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내외뉴스통신.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