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대전IC 시외버스정류소 운행 정상화
북대전IC 시외버스정류소 운행 정상화
  • 조영민 기자
  • 승인 2018.05.02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법원, 매표권 분쟁 관련 금남고속 상고 기각, 터미널 사업자 손들어...
▲대전 북대전IC 시외버스정류소.(사진=조영민 기자)
▲대전 북대전IC 시외버스정류소.(사진=조영민 기자)

[대전=내외뉴스통신] 조영민 기자 = 대전복합터미널㈜·대전서남부터미널 사업자 ㈜루시드와 금남고속 간의 북대전IC 시외버스정류소 매표권 분쟁이 대법원의 금남고속 상고 기각으로 법적 분쟁을 끝내고 정상 운행을 시작했다.

지난해 3월 28일 운영을 시작한 북대전IC 시외버스정류소는 매표권 분쟁으로 인해 일부 목적지 발권이 불가능한 상태로 운영돼 왔다.

북대전IC 시외버스정류소에 인천공항행·김포공항행 시외버스 승차권 발매는 물론, 정차까지 하지 않던 파행운영은 대법원 지난달 20일 금남고속이 북대전IC 시외버스 정류소 승차권판매금지가처분 신청을 인용 결정한 2심에 불복해 제기한 상고를 이유 없음이 명백하므로 관여 대법관의 일치된 의견으로 기각함에 따라 종지부를 찍게 됐다.

대전지법 제21민사부는 지난해 5월 16일 대전복합터미널㈜과 ㈜루시드가 ㈜금남고속을 상대로 낸 승차권판매금지가처분 신청에서 “금남고속은 대전 유성구 화암동 160-11 소재 북대전IC 정류소에서 동구 동서대로 1689(용전동) 소재 대전복합터미널을 출발하는 시외버스에 대한 승차권을 발행하거나 판매해서는 안된다”고 결정했다.

이에 금남고속은 판결에 따라 지난해 5월 17일부터 매표 발권을 중단하고 법원의 “승차권 판매는 터미널사업자에게 위탁해야 한다”는 1심 판결에 불복해 항소했으나, 지난 3월 22일 대전고법 제3민사부는 금남고속 측이 북대전IC 시외버스 정류소 승차권판매금지가처분 신청을 인용 결정한 1심에 불복해 제기한 항소를 1심과 같이 기각했다.

현재 북대전IC 시외버스정류소에서는 유성 시외버스정류소에서 출발해 서울로 향하는 시외버스는 무인발권기로 승차권 판매를 하고 있으나, 대전복합터미널에서 출발하는 인천공항행·김포공항행 시외버스는 지난해 5월 17일부터 예매와 발권이 이뤄지지 않고 있어 정차도 하지 않고 있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대법원 판결에 따라 북대전IC 시외버스정류소에 설치한 무인발매기에서 승차권 발권이 될 수 있도록 터미널사업자가 운용중인 한국스마트카드 전산 시스템을 바로 적용하고, 인천공항행·김포공항행 시외버스가 정차할 수 있도록 운수사업자와 바로 협의해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금남고속 관계자는 “대법원 판결 결과는 알고 있어 대전시와 터미널사업자 측에서 업무협조 연락이 오면 그때 북대전IC 시외버스정류소의 공항행 시외버스 경유 횟수 등을 정하는 등 후속조치를 취하면 될 듯 하다”고 말했다.

대전복합터미널 관계자는 “이번 판결이 관련 업계에 미치는 부분이 상당하다”며 “우선 1심 판결 결과처럼 승차권 판매는 터미널사업자에게 위탁해야 하고, 시외버스정류소 운영도 발권 시스템 원활화 등 모든 측면에서 터미널사업자가 운영해야 한다는 점을 주지시킨 판결이라고 할 수 있다”고 해석했다.

한편 지난해 3월 28일 운영에 들어갈 당시 북대전 시외버스정류소의 운행노선은 인천공항 57회, 김포공항 8회, 동서울 44회, 인천 22회, 성남 22회, 청주 등 하루 9개 노선 179회다.

dtn@hanmail.net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4032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