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육계에도 평화의 바람…여자탁구 '남북단일팀' 구성
체육계에도 평화의 바람…여자탁구 '남북단일팀' 구성
  • 김민정 기자
  • 승인 2018.05.04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북 격돌없이 한 팀되어 4강 진출
▲대한탁구협회는 3일 스웨덴 할름스타드에서 열리고 있는 2018 국제탁구연맹(ITTF) 세계선수권대회에서 남북 단일팀 구성을 결정했다.(사진출처=대한탁구협회)
▲대한탁구협회는 3일 스웨덴 할름스타드에서 열리고 있는 2018 국제탁구연맹(ITTF) 세계선수권대회에서 남북 단일팀 구성을 결정했다.(사진출처=대한탁구협회)

[서울=내외뉴스통신] 김민정 기자 = 27년 만에 남북 단일 탁구팀이 결성됐다.

대한탁구협회는 3일 스웨덴 할름스타드에서 열리고 있는 2018 국제탁구연맹(ITTF) 세계선수권대회에서 남북 단일팀 구성을 결정했다.

한국 여자 탁구대표팀은 이날 북한과 8강전이 예정돼 있었으나 단일팀 구성이 합의됨에 따라 남과 북은 경기 없이 4강에 진출했다.

앞서 단일팀은 27년 전 1991년 일본 지바 세계선수권대회 여자 단체전에서 현정화와 북한의 리분희 등을 앞세워 금메달을 차지하기도 했다.

이에 따라 이번 세계선수권대회에 참가한 한국 선수 5명, 북한 선수 4명 등이 모두 엔트리에 포함될 것으로 보인다. 한국은 서효원(한국마사회), 양하은(대한항공), 전지희(포스코에너지), 김지호(삼성생명), 유은총(포스코에너지) 등 5명이다. 북한은 차효심, 최현화, 김남해, 김송이 등 4명이 참가한다.

팀 명칭은 평창동계올림픽 남북 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의 사례를 준용해 KOREA(COR)로 표기할 계획이다. 국기는 태극기와 인공기를 공동으로 계양하고 시간상 유니폼은 한국과 북한의 현재 착용 복장 그대로 경기에 임하기로 했다.

단일팀은 오는 4일 일본-우크라이나전 승자와 4강에서 격돌한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도 남북 단일팀 구성이 추진되고 있는 가운데 체육분야에서도 화합의 물꼬가 트일 전망이다.

symarry@nbnnews.co.kr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4084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