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주 거품 논란, IPO시장에 미칠 영향은?
바이오주 거품 논란, IPO시장에 미칠 영향은?
  • 김효미
  • 승인 2018.05.08 14: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내부DB)
▲(사진= 내부DB)

 

[서울내외뉴스통신] 김효미 기자 =  국내 증시 시장은 최근 바이오 종목 거품 논란과 삼성바이오로직스의 분식회계 논란으로 제약·바이오 종목 대부분이 동반 하락세를 보이면서 이번 이슈가 향후 기업공개(IPO) 시장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한국거래소 조사에 따르면  올해 1분기 IPO시장(스팩 제외)의 공모금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3731억 원)과 비교해 30.5% 증가한 4870억 원이다. 또한 신규 상장기업도 전년 동기(12곳)보다 2곳 증가한 14곳으로 나타났다. 흥행의 주역은 올해의 '뜨거운감자' 제약·바이오 종목이었다. 알리코제약, 동구바이오제약, 엔지켐생명과학, 케어랩스 등 4개 기업의 공모금액은 1분기 시장 전체의 약 30%를 차지했다.

공모시장에서 제약·바이오 기업이 주목을 끌 수 있었던 이유는 유통시장에서 바이오 업종의 강세가 지속된 영향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 코스닥시장 제약업종지수는 연초 1만24.99포인트에서 1분기 말 1만2367.26포인트로 23.36% 상승했고 전혀 관련이 없던 기업도 사업목적에 ‘제약·바이오’를 추가하면 주가가 급등했다. 이런 상황을 종합해 볼 때, 신규 상장을 준비하는 바이오 업체에 대한 투자 심리는 좋을 수밖에 없다.

하지만 지난달 ‘바이오 주 거품 논란’이 언급되면서 분위기는 급속히 차가워졌다. 일부 기업이 실제 가치에 비해 너무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는 증권업계의 지적이 이어졌고, 금융감독원이 10개 바이오기업에 대한 감리를 실시하자 제약·바이오 기업의 주가가 꺾이기 시작했다. 여기에 이달 초 삼성바이오로직스가 회계부정 논란에 휘말리는 악재까지 겹치자 하락세는 더욱 두드러지는 모습이다.

관계자들은 이 같은 흐름이 상장을 준비 중인 제약·바이오 기업에 영향을 줄 수 있다고 분석했다. 한 증권사 IB담당자는 “IPO시장은 주식시장 업황에 영향을 받는다”고 언급하면서“제약·바이오 업체 주가가 약세를 보인다면 IPO시장에서도 제약·바이오 업체 인기가 내려갈 수밖에 없다”라고 말했다.

한편, 거래소에 따르면 현재 노바렉스, 바이오솔루션, 한국유니온제약, 아이큐어, 싸이토젠 등 5개 제약·바이오 기업이 기업공개를 위해 상장예비심사 청구서를 제출해 둔 상태다.

 

cuiee@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41317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