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관련주 혼조 속 셀트리온 등 바이오주 모처럼 반등 성공
대북관련주 혼조 속 셀트리온 등 바이오주 모처럼 반등 성공
  • 김효미 기자
  • 승인 2018.05.15 1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저= 픽사베이)
▲(사진출저= 픽사베이)

[서울=내외뉴스통신] 김효미 기자 = 셀트리온 등 바이오 관련주들이 모처럼 반등하고 있는 반면 남북 경협 관련 주들은 조정을 나타내고 있다.

15일 주식시장에서 셀트리온은 오전 10시 5분 현재 전거래일 종가보다 3.92% 상승한 26만 50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이베스트증권이 셀트리온에 대해 투자의견을 매수로 권하며, 목표주가 45만원을 유지한 것이 주가상승에 기폭제가 된 것으로 분석된다.
 
신재훈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이날 "5월 셀트리온헬스케어향 바이오시밀러 트룩시마 711억원의 단일판매 및 공급계약 체결을 공시했다"고 언급하며 "트룩시마의 조기공급은 유럽 시장에서의 오리지널 시장 침투율 증가에 따른 결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오는 17일 금융위원회 감리위원회 회의를 앞두고 전날 큰폭으로 하락했던 삼성바이오로직스도 이날은 상승세로 장 시작했다. 오전 10시 5분 현재 전거래일 종가보다 1.36% 오른 37만 3500원에 거래 중이다.
 
신라젠과 파미셀도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반면 대북관련주들은 전반적으로 혼조세를 나타내고 있다. 재영솔루텍과 대동스틸, 세명전기 등은 오름세를 보이고 있지만 대아티아이, 푸른기술, 대호에이엘, 동양철관 등은 약세를 나타내고 있다.

cuiee@naver.com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4259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