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눈엣가시' 태영호? 24시간 철통경호 속 '악몽'은
북한 '눈엣가시' 태영호? 24시간 철통경호 속 '악몽'은
  • 장혜린
  • 승인 2018.05.16 12: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 태영호 (사진=KBS 캡처)
북한 태영호 (사진=KBS 캡처)

[내외뉴스통신=장혜린 기자] 북한이 남북고위급회담을 중지했다. 그 배경에는 태영호 전 주영북한대사관 공사의 지속된 북한 발언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져 눈길을 끈다.

북한은 태영호 전 공사를 '눈엣가시'처럼 여겨왔다. 망명 후 김정은 정권에 대한 체제 붕괴, 테러국 규정, 반인류애 등 강한 어조로 비판해왔기 때문이다.

그러나 태영호 전 공사의 가족들은 그와는 첨예한 대립각을 세웠다. 태영호 전 공사는 NBC와 인터뷰에서 "가족들이 정확히 어디에 있는지는 모른다. 최악의 경우 정치범 수용소에 보내졌을 가능성이 있다. 매일매일 악몽을 꾸고 있다"고 걱정했지만, 누나 태옥란 씨는 미국 CNN과 인터뷰에서 "가족 중 어느 누구도 처벌받지 않았다"며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태영호 전 공사는 김정남 피살 사건 당시 신변 우려로 우리 정부의 철통 경호를 받은 바 있다. 당시 그는 "김정은 정권의 사악성을 알리는데 기여한 사건"이라 규정하며 북한 정권을 맹비난했고, 김정남 사건을 비롯한 망명 인사들의 신변 우려에 따라 우리 정부는  수도권 소재 태영호 전 공사 거주지에 기존 인력 외에 경호를 담당하는 경찰력을 강화했다. 당시 정부 관계자에 따르면 24시간 경호하는 인력을 약 두 배 늘리고 경호망도 이중으로 보강했다.

북한은 남북정상회담에서 종전 선언을 내놓은 이후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등 평화공존의 분위기를 이어왔으나, 태영호 전 공사가 이를 쇼맨십이라 비난한 이후16일 예정된 남북고위급회담을 중지, 무기한으로 연기하기로 하면서  그 의중에 촉각이 기울여지고 있다.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4288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