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판문점 선언에 '北 영양제' 비판 입장 고수한 이유
나경원, 판문점 선언에 '北 영양제' 비판 입장 고수한 이유
  • 장혜린 기자
  • 승인 2018.05.16 1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판문점 선언 (사진=MBC 캡처)
판문점 선언 (사진=MBC 캡처)

[내외뉴스통신=장혜린 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의원이 판문점 선언과 관련한 꾸준한 입장을 고수해 온 사실이 관심을 끈다.

나 의원은 지난 달 판문점 선언을 두고 '어처구니가 없다'고 평가한 글을 SNS에 올렸다가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그러나 논란 이후에도 그는 "판문점 선언에는 문제점이 있다"고 입장을 고수했다.

특히 그는 SNS 글에서 "판문점 선언은 비핵화 이전에 북한에 영양제를 꽂아주는 선언으로 국회 비준 동의는 절대 용납할 수 없다"고도 주장했는데, 9일 YTN라디오 '김호성의 출발 새아침' 방송에서도 같은 입장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나 의원은 판문점 선언을 두고 "자족성이 결여돼 있다"고 말했다. 그에 따르면 북한의 비핵화를 전제로 대북투자, 남북경협이 이뤄진다고 기재돼 있는 판문점 선언문은 '공동의 목표임을 확인한다'로 그쳤기 때문에 비핵화의 조건이 담보되지 않은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조건이 있는 선언문인데 조건 부분은 블랭크로, 조건 부분은 공란으로 되어 있기 때문에 한마디로 자족성이 없다"고 말했다.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42895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