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김계관 제1부상 "美, 핵 포기만 강요할 경우…북미정상회담 재고할 수 있어"
北 김계관 제1부상 "美, 핵 포기만 강요할 경우…북미정상회담 재고할 수 있어"
  • 양규리 기자
  • 승인 2018.05.16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미정상회담 앞두고 미국에 끌려가지 않겠다는 뜻 확고하게 보여줘
▲사진제공: 신화통신
▲사진제공: 신화통신

[서울=내외뉴스통신] 양규리 기자 = 북한이 북미정상회담도 재고할 수 있다고 밝혔다.

김계관 외무성 제1부상은 16일 담화를 통해 "미국이 일방적인 핵 포기만 강요하려 든다면 북한은 대화에 흥미를 갖지 않을 것이며 북미정상회담을 재고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김 제1부상은 "북미정상회담을 앞둔 지금 미국에선 상대를 자극하는 망발이 튀어나오고 있다"며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에 대해 "거부감을 숨기지 않는다"고 불만을 표했다.

이는 남북고위급회담 연기 통보 후,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미국에 끌려가지 않겠다는 뜻을 확고하게 보여주는 것으로 보인다.

ykr0719@nbnnews.co.kr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4301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