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달수, 결국 탈 났다? 만신창이 '칩거'… 그가 밝힌 억울함은
오달수, 결국 탈 났다? 만신창이 '칩거'… 그가 밝힌 억울함은
  • 장혜린 기자
  • 승인 2018.05.16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달수 (사진=JTBC 캡처)
오달수 (사진=JTBC 캡처)

[내외뉴스통신=장혜린 기자] 배우 오달수가 입원 치료를 받았다는 근황이 전해지면서 그가 겪었던 성폭력 문제와 관련해 내보인 입장이 다시금 눈길을 끈다.

오달수는 지난 3월 이데일리와 단독 인터뷰에서 근황을 전했다. 그는 성폭력 주장과 관련해 "다시 한 번 두 여성께 사과드린다"면서도 "20년 전의 일이다. 어렴풋이 기억하는 일"이라며 성폭력과 관련한 혐의를 부인했다. 특히 오달수는 "만약 저와 관계를 맺은 상대 여성이 그 기억을 고통으로 인식한다면, 사과를 드리는 것이 맞다고 생각하나, 그럼에도 여전히 '성폭행을 했다'고 인정할 수는 없다"고 재차 강조했다.

오달수는 이후로도 칩거한 채 침묵을 지켜왔다. 술에 의지하며 보냈다던 그의 소식은 16일 전해졌다. 스트레스로 병원 신세를 졌다는 것. 복수의 매체에 따르면 오달수는 현재 퇴원해 다시 부산의 본가 생활을 이어갈 예정이다.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4302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