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리가 전파한 '설리병'이 있다? 남모를 비밀 봤더니…
설리가 전파한 '설리병'이 있다? 남모를 비밀 봤더니…
  • 장혜린 기자
  • 승인 2018.05.16 2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설리 SNS
사진=설리 SNS

[내외뉴스통신=장혜린 기자] 배우 설리가 걸그룹 에프엑스 시절 이미지를 위해 시도한 남모를 비법이 관심을 끈다.

지난해 방송된 tvN '명단공개 2017'에서는 '스타들이 유행시킨 전염병'이라는 주제를 다뤘다. 당시 방송에서 설리는 '복숭아병을 전염시킨 스타'로 9위에 올랐다.

설리는 에프엑스 활동 시절 하얀 얼굴에 분홍빛 홍조를 띈 러블리한 메이크업을 선보였다. '인간 복숭아'라는 수식어까지 붙기도 했던 터다.

해당 방송은 설리가 에프엑스 활동 당시 복숭아 같은 이미지를 고수하기 위해 무릎에도 분홍빛 메이크업을 하고 무대에 올랐다고 전했다. 또 이같은 설리의 비밀은 걸그룹 후배들에게도 전파돼 유행을 불러일으키기도 했다는 설명이다.

한편, 설리는 배우로 활동 중이다.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4303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