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소윤·양예원의 용기, 유포물 완전삭제 관건은?
이소윤·양예원의 용기, 유포물 완전삭제 관건은?
  • 장혜린 기자
  • 승인 2018.05.17 1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소윤 양예원 성추행 촬영 고발 (사진=양예원 유튜브)
이소윤 양예원 성추행 촬영 고발 (사진=양예원 유튜브)

[내외뉴스통신=장혜린 기자] 유튜버 양예원에 이어 배우 지망생 이소윤도 피팅모델 시절 강압적으로 찍은 누드사진이 음란사이트에 유출된 데 따른 피해를 호소했다.

이소윤은 지난 5월 초 음란사이트에 자신이 과거 한 스튜디오에서 강압적으로 촬영한 누드사진이 유포된 것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앞서 같은 피해를 호소했던 양예원에 이은 두 번째 폭로다. 앞서 양예원은 피팅모델을 지원한 한 스튜디오에서 스무 명의 남성에게 성추행을 당한 데 이어 촬영 당시 심한 노출 의상을 입고 무리한 요구를 받았다고 폭로했다. 그에 따르면 가슴을 움켜쥐라거나 팬티를 당겨 성기가 보이게 하라는 등이다. 양예원은 "더 심각하게는 손가락을 성기에 넣어보라고도 했다"고 괴로운 기억을 떠올렸다.

이소윤은 뒤늦게 입을 열게 된 것은 '두려움'이 있었기 때문이라면서 더이상은 혼자 아프지 않겠다고 폭로를 이었다. 양예원에 따르면 그와 이소윤의 노출 사진 이외에도 비슷한 현장에서 찍힌 사진들이 수개의 음란사이트에 수천건이 올라와있다.

현재 음란사이트 조치들은 접근 차단으로 이뤄진다. 그러나 접근을 차단한다 해도 그 안의 음란물이 없어지는 것은 아니기에 결국 운영진을 검거해야 한다. 운영진을 검거하는 데 소요되는 시간 동안 피해자들은 2차 피해 등 고스란히 고통의 시간을 보내야 한다. 결국 경찰 수사가 근본 해결책이다.

최근 홍대 회화과의 수업에서 찍힌 누드모델 사진 유출 사건과 관련해 대대적인 경찰 수사로 빠른 시일 내 유포자가 잡혔던 바 있다. 17일 경찰이 이소윤, 양예원의 사건에 대한 수사에 착수하면서 그 결과에 촉각이 기울여진다.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4311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