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현관 해남군수 예비후보,"해남군과 군민을 으뜸으로 여기는 군정 펼칠 것"
명현관 해남군수 예비후보,"해남군과 군민을 으뜸으로 여기는 군정 펼칠 것"
  • 이범용기자
  • 승인 2018.05.17 2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남군, 공정한 사회로 변해야 한다”
▲명현관 해남군수 예비후보
▲명현관 해남군수 예비후보

[전남=내외뉴스통신] 이범용 기자= 명현관 해남군수 예비후보는 ‘해남, 왜 이대로 안 되는가?’에 대한 질문에 “일방적인 민주당공천 군수에게 투표할 수밖에 없었다”며 “선출직 군수들은 군민들을 위한 군정을 펼치지 못하고 다음 공천을 위해 지역 국회의원의 눈치만 보는 군정을 펼쳐왔다”고 밝혔다.

지난 16일 해남의 한 지역 신문과의 서면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힌 명 예비후보는 덧붙여 “그 결과, 민주당 공천 군수들의 각종 비위사건으로 군정이 장기간 표류되어 군의 경쟁력은 바닥을 치고 있으며, 해남군민은 물론, 경향 각지의 향우들은 자존심에 큰 상처를 입었다”고 덧붙였다.

명 예비후보는 또한, “군정을 견제하고 감시해야 할 군의원들 역시 군의원의 본분을 망각하고 막대한 군비를 들여 간 해외연수 중 발생한 불미스런 사건으로 연일 인터넷을 도배하고 있으며 군민들의 가슴에 또 한 번 큰 상처를 남겼다”고 비판했다.

이어 명 예비후보는 깨끗한 군정을 펼쳐야 한다며 “군수 본인부터 청렴하고 도덕적이어야 하며, 개인의 명예보다는 해남군과 군민의 명예와 자존심을 세우는 것을 으뜸으로 여기며 군정을 펼칠 것”이라고 말했다.

또, “해남군, 공정한 사회로 변해야 한다”며 특히, 공무원의 인사원칙이 바로 서야한다면서 “승진을 위해 군수에게 줄서거나 눈치 보지 않고 열심히 일하는 공무원이 승진하는 공직풍토를 만들어야 하며 저는 공정하고, 공평하며, 공개하는 인사 3원칙을 반드시 지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명 예비후보는 ‘소통하는 군정’에 대해서는 “62년 만에 해남출신 도의원 최초 도의장 역임을 경험으로 군민 간 갈등이 야기될 소지가 있는 문제에 대해서는 100인 배심원제 활용 및 군수가 직접 나서서 적극적으로 군민과 폭넓은 소통을 통해 갈등을 해소할 것”이라고 답했다.

지역의 경제 현실에 대한 진단에서는 “지역경제는 침체되어 자영업자, 영세 상인들은 임대료도 내지 못할 지경으로 매일 매일 한숨만 내쉬고 있다”며 “이는 쓰지도 못한 예산, 경영 노하우 없이 운영만 하는 군정이 빚어낸 결과”라고 주장하고 “경영 마인드가 살아있는 후보를 뽑아야 침체된 해남경제를 되살릴 수 있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군민 여러분께 드리는 호소 부분에서 명 예비후보는 “ 후보자 본인의 능력은 무시한 채 민주당 후보들은 지지율 높은 대통령에 기대어 표를 달라 호소하고 있다”고 비판하면서 “이러한 현실은 대통령의 국정운영에도 도움이 되지 않고, 대통령을 뽑는 선거가 아닌 해남군을 끌고 갈 군수를 뽑는 선거 인 만큼, 누가 해남군을 바로 세울 수 있는 후보인지 판단하여 정당이 아닌 인물을 보고 선택해 줄 것”을 호소했다.

kps2042@hanmail.net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4327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