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길호 신안군수 후보, 본격적인 표밭갈이‘동분서주’
고길호 신안군수 후보, 본격적인 표밭갈이‘동분서주’
  • 조완동 기자
  • 승인 2018.05.17 2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직과 청렴성 바탕에 빚 없는 신안군 산림살이”강조
▲고길호 신안군수 후보가 "정직과 청렴성 바탕에 빚 없는 신안군 산림살이"를 강조하면서 지역 표심 잡기에 주력하고 있다.(사진 제공=고 후보 선거사무소)
▲고길호 신안군수 후보가 "정직과 청렴성 바탕에 빚 없는 신안군 산림살이"를 강조하면서 지역 표심 잡기에 주력하고 있다.(사진 제공=고 후보 선거사무소)

[전남=내외뉴스통신] 조완동 기자 = 고길호 신안군수 무소속 후보가 지난 민선 6기 군정 실적과 추진 중인 사업 마무리를 위해 재선을 노리며, 관내 섬지역 표심 잡기에 바쁜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고 후보는 민선6기 정직과 청렴성을 바탕으로 한 행정과 관내 노인층과 청년을 넘어 후손들이 살기 좋은 신안군을 만들기 위한 알뜰한 행정을 펼쳐온 경험을 내세워 ‘빚 없는 신안군 살림’을 기반으로 민선7기 정이 넘치는 화합을 통한 연속성 있는 군정을 강조하며,표심 잡기에 동분서주하고 있다.

고 후보는 지난 11일 무소속 출마를 밝히면서“지난 4년간 다져놓은 사업의 연속성 있는 사업을 변함없이 추진해 노인층과 후손이 행복한 신안군을 만들겠다”며, 주요공약 사업을 밝혔다.

▲ 성장동력의 기반이 되는 십자형도로의 완성 ▲ 신안관광 500만명 시대 조기완성을 위한 흑산권 개발 ▲ 주민소득 증대를 위반 기초적 시설과 지원 등을 밝히면서“ 공약의 남발 보다는 민선6기 50대 역점사업 추진을 완성하는 데 내실을 기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특히,“노인들의 삶의 현장이 고난이 아닌 후손에 의한 보람된 노후가 보장되기 위해서는 신안의 현장에 미래에 대한 희망이 주어져야 된다”며, 농어업과 수산을 포함해 지역특성에 따른 특산품 개발을 통한 브랜드화의 소득증대를 위한 지원에 관련 주민들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반영할 것도 약속했다.

한편, 주민들 삶의 현장에서 대민접촉을 통한 정을 전달하는 행보를 연속해 이어가고 있는 고 후보는 “다가 올 민선7기는 우리 신안군의 미래에 운명이 걸려 있는 만큼 변함없는 연속성을 이어 그 기틀을 반석위에 올려 놓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jwd8746@hanmail.net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43275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