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한 충북도지사 후보 ‘충북 한국수어교육원 설립’ 등 복지 공약
신용한 충북도지사 후보 ‘충북 한국수어교육원 설립’ 등 복지 공약
  • 김종혁 기자
  • 승인 2018.06.07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각능력 탁월한 농아인 CCTV관제센터 요원 고용 등 맞춤형 일자리 제공
▲거리에서 장애우들과 만나는 신용한 바른미래당 충북도지사 후보.(사진제공 = 신용한 후보)
▲거리에서 장애우들과 만나는 신용한 바른미래당 충북도지사 후보.(사진제공 = 신용한 후보)

[충북=내외뉴스통신] 김종혁 기자 = 신용한 바른미래당 충북도지사 후보가 ‘충북 한국수어교육원 설립’ 등 도내 농아인의 복지증진을 위한 대안을 제시하며 장애인 복지정책을 추가 발표했다.

7일 신용한 후보는 “한국수화언어법 제4조 1항에 따르면, 지자체는 한국수화언어에 대한 교육, 보급, 홍보, 환경개선에 대한 정책을 수립할 의무가 있다”며 “그러나 도내 청각언어장애인 이용시설은 11개에 그치고, 교육기관과 보급기관은 물론 수화언어 사용자 통계자료조차 전무한 상황에서 농아인의 복지를 기대하긴 어려운 것이 현실”이라며 농아인에 대한 충북도의 정책적 무관심을 비판했다.

통계청이 발표한 2016년 시도별 장애인 통계에 따르면, 충북도내 농아인은 청각장애인 1만818명, 언어장애인 650명으로 총 1만1468명으로 조사됐다.

신 후보는 “장애인을 위한 정책이 도민 모두가 행복한 정책이라는 원칙을 가지고 장애인정책을 수립해야 한다”며 “농아인 복지실현을 위한 전문인력을 배치하고 한국수화언어 보급 및 전문인력 양성, 그리고 무엇보다 장애인의 경제적 자립을 실현하기 위해 농아인 맞춤형 일자리가 마련되어야 한다”며 농아인 복지실현 방안을 제시했다.

주요 공약은 △농아인 전문인력 증원 △수어통역센터 인력증원 △한국수어 진흥조례 제정 △한국수어교육원 설치 △CCTV 관제센터 모니터링 전문인력 농인 채용 △농아인 맞춤형 일자리 제공 등이다.

또한 맞춤형 장애인 관련 공약으로 △도지사직속 ‘충북장애인위원회’설치 △장애인 일자리 고용보조 △해피콜 증편 및 확대 △장애인 배려 숙박시설 지원 △저상버스 대폭확대 및 장애인 전용 콜버튼 등도 발표한바 있다.

신 후보는 “2016년 강원도 농사회 현황에 따르면 장애인 복지관 및 노인복지관 이용률이 1%로 협회 이용이 14%, 협회와 센터를 함께 이용하는 비율이 81%로 나타났다”며 “지자체의 농아인 복지 정책이 전혀 실효성이 없다는 것을 보여주는 통계로 농아인에게 가장 중요한 ‘의사소통’에 대한 정책기반이 반드시 확충되어야 한다”며 탁상공론식 장애인 정책이 아닌, 현장반영 장애인정책의 필요성을 어필했다.

그러면서 “농아인들은 의사소통 수단이 부재할 때 가장 불편함을 느끼고 있다”며 “관공서와 병원 등 공공서비스마저도 필담위주로 이뤄지고 있다는 것은 지자체장의 정책적 의지가 부족하다는 것을 드러낸 셈이며, 미래충북의 장애인 정책은 장애인에 대한 정치적·정책적 차별을 해소할 수 있는 ‘장애인 직접참여형 현장 정책’이 되어야 할 것”이라며 강조했다.

news043@naver.com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4642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