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자유한국당 중진의원들, 홍준표 대표 사퇴 불가피 공식 주장
[단독] 자유한국당 중진의원들, 홍준표 대표 사퇴 불가피 공식 주장
  • 이혜민 기자
  • 승인 2018.06.13 2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무성 전 대표, 책임지고 당을 추스려야"
▲김무성 전 자유한국당 대표(좌)와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우).
▲김무성 전 자유한국당 대표(좌)와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우).

 

[서울=내외뉴스통신] 이혜민 기자 = 이번 6.13지방선거와 관련 자유한국당 중진의원들이 홍준표 대표의 사퇴를 공식 요구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자유한국당 중진인 A의원은 "이번 지방선거의 참패의 가장 큰 원인은 홍준표 대표의 '막말논란'에 그 원인이 있다"면서 "홍 대표가 이번 지방선거의 모든 책임을 지고 즉각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다른 중진 B의원 "이번 지방선거는 대북 화해 분위기속에서 자유한국당이 보수 세력을 집결시키는데는 한계가 있었다"고 전제하고 "이같은 보수의 위치 축소에도 불구하고 보수를 대표하는 자유한국당이 참패한 것은 여러가지 이유가 있겠지만 가장 큰 원인은 홍준표 대표가 국민들의 여론을 제대로 읽지 못하고 '막말논란'을 벌이면서 한국당이 국민들로부터 버림받게 하는 결과를 초래했다"고 밝혔다.

일부 중진의원들은 홍준표 대표의 대표직 사퇴는 물론, 출당까지 요구할 움직임을 보이고 있어 자유한국당이 심각한 내홍에 휩싸일 것으로 보인다.

자유한국당 3선급 이상 중진 의원들은 조만간 긴급 중진회의를 갖고 홍준표 대표의 사퇴를 포함한 자유한국당의 지방선거 이후 대책을 마련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일부 중진의원들은 당의 혼란 상황을 추스릴 수 있는 인물로는 김무성 전 대표가 유일할 것으로 판단하고 김 전 대표에게 비상대책위 위원장 등 당의 전면에 나서줄 것을 공식 요구할 계획이다.

이에 대해 김무성 전 대표의 핵심 측근은 "김 전 대표는 당이 이처럼 참혹한 상황에 처한것에 대해 당 중진으로서 심각한 책임의식을 갖고 있다"면서 "김 전 대표가 중진들의 요구에 대해 받아들일 가능성은 없을 것"이라고 전했다.  

 

hyemin.lee@nbnnews.co.kr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4740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