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딩크, 월드컵 스웨덴전에 "SON이 윙백이라니.."
히딩크, 월드컵 스웨덴전에 "SON이 윙백이라니.."
  • 장혜린 기자
  • 승인 2018.06.19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드컵 스웨덴전 (사진=SBS 캡처)
월드컵 스웨덴전 (사진=SBS 캡처)

[서울=내외뉴스통신] 장혜린=2018 러시아월드컵 한국-스웨덴전이 스웨덴의 승리로 끝난 가운데 거스 히딩크 감독이 선수 기용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내 관심이다.

히딩크 감독은 현재 미국 폭스 스포츠의 패널 활동하며 이번 월드컵 경기 분석을 맡고 있다. 19일(현지시각) 열린 한국과 스웨덴의 경기도 여지없이 분석에 나섰다. 앞서 2002년 월드컵에서 한국 국가대표 감독직을 맡아 유럽 강호들을 제치고 4강 진출을 일궈내며 국민 영웅으로 오른 그다.

이번 스웨덴전을 바라보는 시선과 애정도 남달랐을 것이다. 실제로 히딩크 감독은 한국이 손흥민, 황희찬 등 해외 리그를 경험한 많은 선수들을 포함한 데 대해 긍정적으로 내다봤다. 다만 1차전 경기에서 보여준 전술에는 '손흥민 활용'에 실패한 신태용호에 대한 쓴소리를 내기도 했다.

한국은 이날 월드컵 첫 경기인 스웨덴전에서 공격수 김신욱을 최전방에, 손흥민과 황희찬을 좌우 윙백에 배치했고, 기성용, 구자철, 이재성이 중앙에 포진하는 4-3-3 포메이션을 구성했다. 히딩크 감독은 "EPL 탑클래스 공격수를 윙백으로 쓰는은 이해할 수 없는 전술"이라고 말했다. 한국은 고질적인 수비불안 문제와 스웨덴의 압박과 몸싸움에 밀려 위협적인 모습을 보여주지 못하고 1실점으로 경기를 마쳤다.

한편, 히딩크 감독은 한일월드컵 시절 좌우 윙백에 송종국과 이영표를 기용한 3-4-3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당시 그는 송종국과 이영표의 피지컬을 극대화하고 풀타임 뛸 수 있는 체력을 주문했다. 또 윙백 뿐만 아니라 중앙에 기용해 상대 포지션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는 실험적인 전술을 보여주기도 했다.

 

hrjang@nbnnews.co.kr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4831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