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가오는 장마시즌 관절 통증 관리, 이렇게 하세요
다가오는 장마시즌 관절 통증 관리, 이렇게 하세요
  • 양규리 기자
  • 승인 2018.06.19 1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드렉스병원 양혁재 원장(사진제공=메드렉스병원)

[서울=내외뉴스통신] 양규리 기자 = 메드렉스병원 양혁재 원장의 곧 다가올 장마철을 대비한 관절 통증 관리 방법

비 오는 날이면 무릎·허리 통증을 호소하는 사람들이 많아지고, 이를 통해 일기예보보다 정확하게 강수 여부를 알아맞히는 경우가 많다.

실제로 날씨와 우리 몸의 통증 간 연관성은 다양한 연구를 통해서도 확인되는데 특히 온도, 상대습도, 기압 등이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덥고 습한 여름철이면 관절 통증을 호소하는 환자들이 증가하는 것 또한 연구결과를 토대로 설명이 가능하다. 습도가 높아지면 대기의 압력은 낮아지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관절 속 압력이 높아져 외부 압력과 관절 속 압력 간의 균형에 균열이 가 통증을 더욱 심하게 느끼게 된다.

여름철 높은 온도 속에서 야외활동을 하다 에어컨이 가동중인 실내로 들어올 경우 갑작스런 온도 변화에 의해 근육과 신경이 위축되며 통증이 더욱 악화되기도 한다. 그렇다고 야외활동을 하지 않는다면 노년층의 경우 척추와 관절을 잡아주는 근육이 줄어 비타민D의 섭취량이 감소해 통증이 심화될 수 있다.

메드렉스병원 양혁재 원장은 곧 다가올 장마철을 대비해 “비가 와서 외출하기 힘들 때는 집안에서 가볍게 스트레칭으로 몸을 풀어 주는 게 중요하다"며 "날씨와 관계없이 운동 가능한 수영장, 헬스장 등 실내 운동을 하는 것이 좋다”고 전했다.

양 원장은 “실내와 실외의 온도 차이를 5도 정도 유지하고 집안의 습도가 지나치지 않게 높아지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며 "따뜻한 물로 샤워나 반신욕을 하는 것이 좋지만 너무 뜨거운 물로 했을 경우에는 관절이 더 부을 수 있기 때문에 조심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통증이 심할 때는 뜨거운 수건 등으로 관절을 감싸는 온찜질이 통증 경감에 효과적"이라며 "갑자기 붓거나 열이 나며 아프면 얼음찜질을 해야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관절에 무리가지 않는 바른 자세와 균형 잡힌 식사 관리, 지방은 적게 섭취 하는 등 칼슘이 풍부한 음식 섭취가 중요하다”며 궂은 날씨의 관절통증 관리법에 대해 설명했다.

ykr0719@nbnnews.co.kr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4833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