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1인 가구' 대상...사회적 가족도시 만든다
서울시, '1인 가구' 대상...사회적 가족도시 만든다
  • 강원순 기자
  • 승인 2018.06.25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대별 1인 가구 사회적 관계망 지원’ 프로그램 시범운영, 연간 715명 이용 기대
성북·강북·은평·금천구에 1인가구 전용공간 5곳 마련, 재테크·운동 등 프로그램 운영
서울시청사
서울시청사

[서울=내외뉴스통신] 강원순 기자= 서울시는 25일 1인 가구를 대상으로 기존 동주민센터나 종합사회복지관 등을 이용해 요리교실, 목공예, 문화예술 동아리를 만들어 상호 관계망을 형성해 사회적 가족도시를 마련키로 했다고 밝혔다.

시는 그동안 청년임대주택, 여성안심택배 등 1인 가구 개별 대책은 있었지만 이들이 서로 관계망을 형성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정책은 이번이 처음이다.

시는 우선 4개 자치구의 기존 동주민센터, 종합사회복지관, 청년커뮤니티 공간등을 리모델링해 조리실과 문화예술 동아리등의 공간으로 활용키로 했다..

이같은 정책 배경에는 작년 여성가족재단의 ‘서울거주 1인가구 실태조사 연구용역 결과 보고서’에 따라 1인 가구 중 청년이 47.3%, 중장년층이 22.5% 정책지원을 집중케 됐다.

서울시 여성가족재단의 ‘서울거주 1인가구 실태조사 연구용역 결과 보고서’에 따르면 1인 가구 중 청년이 47.3%, 중장년층이 22.5%로 나타났다.

서울시는 이 같은 내용을 토대로  ‘세대별 1인 가구 사회적 관계망 지원 사업’을 실시해 각 구청과 민간 주도로 총 12가지 프로그램을 시범 운영하며 연간 총 715명이 이용할 것으로 기대된다.

△자치구 공간 및 지원활동 사업
   첫째, 서울시는 4개 자치구에 있는 기존 건물 5곳의 리모델링을 지원한하고 그 공간을 기반으로 한 프로그램 5개는 각 구청이 운영한다.

성북구는 장위3동주민센터에서 중장년 1인 가구의 소셜 네트워크 구축을 위한 커뮤니티 프로그램(복지, 문화, 예술, 동아리 활동 등)을 운영한다.

강북구는 번동3단지 종합사회복지관과 연계해 중장년 1인 남성가구를 위한 요리수업, 청년세대 밥터디 프로그램 등 사회적 자립을 적극 지원한다.

은평구는 청년새싹 활력공간을 통해 특별 강연, 청년대화 프로그램, 공유부엌, 공유장터 등 청년 1인 가구의 활동을 돕는다.

금천구는 청년 커뮤니티 공간 ‘청춘삘딩’ 공간을 개선해 청년 활동을 지원한다. 만 18세 이상의 1인 가구 포함된 3인 이상 동아리면 참여 가능하다. 음향, 영상 장비 공유로 다양한 문화예술 활동 기회를 적극 제공할 계획이다.

청년 문화예술 동아리는 오는 7월부터 12월 중 모집할 예정이다. 대상은 만 18세 이상 1인 가구가 포함된 3인 이상의 동아리다. 선발된 동아리에게는 활동비가 지급된다.

한편, 금천구는 시흥4동주민센터 공간을 기반으로 은둔형 1인 가구가 이웃과 소통해 지역사회 일원으로 거듭날 수 있는 ‘솔로들의 아우성’ 프로그램을 9월부터 운영한다. 난타와 목공수업, 공연·전시, 심리지원 등 자아실현 기회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민간지원 프로그램 사업
  둘째, 서울시는 비영리민간단체(기관 등)가 운영하는 1인 가구 활동 프로그램 7개도 지원한다.

관악구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 에서는 학업이나 직장 등으로 인해 1인가구로 생활하고 있는 시민을 대상으로 오는 7월 18일 부터 식생활개선을 위한 요리체험 및 취미생활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동대문구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는 1인 가구 간 교류를 활성화할 수 있도록 경제교육·여가·동아리 지원이 결합된 통합서비스 ‘나도 혼자 산다’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나도 혼자 산다’는 경제교육을 통해 1인 가구 삶의 질을 향상시키고 1인 가구 간 동아리모임을 지원해 사회적 지지망 형성으로 우울, 자살 등의 사회적 문제를 예방하고자 하는 취지로 만들어졌다.

서대문구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는 중장년 남성(40세~64세)을 위한 소셜 네트워크 프로그램으로 나의 삶 설계, 목공예, 요리 만들기, 운동, 상담, 1박2일 여행하기 행사를 운영한다. 

은평구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는 40~50대 혼자 사는 남성들이 영화, 볼링, 등산, 여행 등을 함께하는 프로그램을 7월부터 11월까지 5개월 동안 금·토요일 격주로 총 10회 진행한다.

성북구 성북평화의집는 6월부터 11월까지 중장년층 1인가구의 주민들이 오랫동안 단절된 이웃과의 관계를 회복하고 새로운 관계를 넓히며 지속할 수 있는 종합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장위1동 주민센터(성북구 장위로 51, 3층)의 일부공간을 ‘1인 가구 커뮤니티 전용공간’으로 조성해 부대시설 활용한 소셜 네트워크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다.

번동3단지종합사회복지관 에서는 홀로 사는 남성들이 요리를 배우며 조리능력도 향상시키고 다양한 친목활동을 통해 지역 내 친구 사귀기 프로그램인 ‘집밥 만들기’ 교육을 매주 금요일 진행한다.

(사)밸류가든에서는 1인 가구 온라인플랫폼 구축, 아빠의 식탁, 목공·철학·고전읽기 등 자조모임 구성 등 1인 가구의 취향과 재미를 겨냥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실시할 예정이다.

이은영 서울시 가족담당관은 “서울시는 1인 가구를 보편적인 가족 유형으로 인식하고 앞으로 세대별 1인 가구의 특성을 반영한 다양한 정책지원을 통해 사회적 가족도시를 구현하겠다”고 말했다.

 

dnjstns1010@nbnnews.co.kr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4937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