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코, 도심 노후청사 공공임대주택으로 복합개발한다
캠코, 도심 노후청사 공공임대주택으로 복합개발한다
  • 강원순 기자
  • 승인 2018.07.04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년・신혼부부 등에게 주변 시세의 60~80% 수준으로 임대주택 공급
청년・신혼부부 주거 부담 경감을 위한 정부 100대 국정과제 추진의 일환
캠코(한국자산관리공사)
캠코(한국자산관리공사)

[서울=내외뉴스통신] 강원순 기자= 캠코(한국자산관리공사, 사장 문창용)는 3일 김용진 기획재정부 제2차관 주재로 개최된 2018년도 제1차 국유재산정책심의위원회에서 총사업비 438억원 규모의 위탁개발사업 3건을 승인받았다고 밝혔다.

이번에 승인받은 '나라키움 영등포 복합청사', '나라키움 남양주 복합청사', '나라키움 광주 동구 복합청사' 사업은 정부 100대 국정과제수행을 위해 도심에 위치한 노후청사를 신축해 공공임대주택 등으로 복합개발하는 사업으로 청년층 주거 안정에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1972년에 건축돼 노후화된 서울 영등포 선거관리위원회 청사를 총사업비 150억원을 투입해 연면적 6839㎡, 지하 3층, 지상 14층 규모의 신청사와 공공임대주택으로 개발한다는 것.

나라키움 남양주 복합청사는 총사업비 214억원으로 남양주 다산동 비축토지를 연면적 10,377㎡, 지하 1층, 지상 4층 규모의 신청사와 공공임대주택으로 신축할 계획이다.

또한 나라키움 광주 동구 복합청사의 경우 광주 구도심에 위치한 광주 동구 선거관리위원회 청사를 총사업비 74억원을 투입해 연면적 3161㎡, 지하 1층, 지상 4층 규모의 신청사와 대학생 기숙사로 신축하여 구도심 활성화의 마중물 역할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개발사업은 지난해 9월 새정부 국유재산정책방향에 따라 도심 노후청사를 복합개발해 청년층에게 임대주택을 공급하는 첫 사례로서 캠코는 청년층 주거공간 부족에 대한 사회적 이슈 해결을 위해 도심지 노후청사 복합개발사업을 제안하여 올해 1월 복합개발 선도사업자로 선정된 바 있다.

캠코는 이번 복합개발을 통해 2021년 말까지 서울 영등포 등 도심 지역에 총 169호의 공공임대주택을 주변 시세의 60~80% 수준으로 공급하여 대학생, 사회초년생 및 신혼부부 등 청년층의 주거 부담 완화에 기여할 계획이다.

문창용 캠코 사장은 “이번 사업은 공공청사 적기 건립 및 재정수입 확보 중심의 기존 국유지 위탁개발에서 청년층 주거문제 해결 등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한 개발로 패러다임을 확장한 것”이라며 “캠코는 앞으로도 위탁개발을 통한 도심 재생, 일자리 창출 지원 등 신뢰받는 공공개발기관으로서 사회적 가치 실현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캠코는 기획재정부로부터 국유지 개발사업을 위탁받아 2008년부터 '나라키움 저동빌딩' 등 총 17건의 개발사업을 차질 없이 완료함으로써 국유지의 활용도를 높이고 국가 재정부담을 낮추는데 기여했으며 지속적인 신규 개발사업의 발굴을 통해 2019년 광교신도시에 준공 예정인 '수원법원종합청사' 등 현재 총 19건의 사업을 진행 중이다.

 

dnjstns1010@nbnnews.co.kr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5168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