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병 환자 검거, 태연히 병동 빠져나가… '살인' 전력에 긴박했던 18시간
조현병 환자 검거, 태연히 병동 빠져나가… '살인' 전력에 긴박했던 18시간
  • 장혜린 기자
  • 승인 2018.07.09 18: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합뉴스TV 방송화면 캡처
조현병 환자 검거 (연합뉴스TV 방송화면 캡처)

[서울=내외뉴스통신] 장혜린=광주에서 조현병 환자가 탈출해 하루 만에 검거됐다.

광주 광산구 한 병원에서 탈출한 조현병 환자 A(48)씨가 앞서 살인으로 징역형을 받은 전력이 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불안을 샀으나, 18시간 만에 검거되면서 인근 주민들은 놀란 가슴을 쓸어내렸다. 

조현병 환자는 8일 오후 7시경 병원을 탈출해 9일 오후 1시경 북구 오룡동에서 경찰에 붙잡혔다. 폐쇄병동에서 치료를 받던 A씨는 자연스럽게 병원 밖으로 빠져나간 뒤 행적이 묘연했다. 특히 전자발찌를 치료 과정에서 뺀 상태라 추적이 쉽지 않았다. 

경찰이 수색에 총력을 기울이면서 A씨는 18시간 만에 검거됐다. A씨의 이같은 탈출 소동은 "답답해서"라는 이유 때문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조현병을 앓고 있는 A씨는 병원에서 18년 가량 입원 치료를 받아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hrjang@nbnnews.co.kr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5294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