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예원 사건 피의자, '편파' 원망했다? 강한 물살에 몸 내던진 이유가
양예원 사건 피의자, '편파' 원망했다? 강한 물살에 몸 내던진 이유가
  • 장혜린 기자
  • 승인 2018.07.09 2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예원 (사진=양예원 유튜브 영상 캡처)
양예원 (사진=양예원 유튜브 영상 캡처)

[서울=내외뉴스통신] 장혜린=양예원 사건이 시작되고 무려 8명이 스튜디오 실장으로부터 사진 유출 등 피해를 호소하고 나선 상황, 스튜디오 실장 A씨가 극단적 선택으로 삶을 마감했다.

9일 양예원 사건으로 경찰의 여섯 번째 조사를 앞두고 있었던 스튜디오 실장 A씨는 경찰서가 아닌 북한강으로 향했다. A씨는 이날 오전 9시경 경기도 남양주시 미사대교 인근에 차를 세우고 강에 투신한 것으로 보인다. 

A씨의 차량에선 유서로 보이는 A4용지가 발견됐다. 다만 경찰은 유서의 내용에 대해선 함구했다. 현재 양예원을 포함, 8명이 A씨로부터 불법촬영 사진 유출에 대한 피해를 호소하고 있고 수사가 한창 진행중이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현재 A씨의 시신은 수습되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수심이 깊고 유속이 빠른 강물의 상황 때문이다. A씨는 최근 양예원에 대해 무고로 맞고소했다. 유서에서도 자신의 결백과 언론, 경찰의 편파를 원망하는 취지의 글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스튜디오 실장 A씨의 죽음에도 양예원 사건에 대한 수사는 계속될 전망이다. 경찰이 파악한 불법촬영 및 유출 혐의를 받는 피의자는 7명으로, 지난 2일 불법촬영 동호인 모집책인 최 씨가 구속된 바다.

 

hrjang@nbnnews.co.kr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5295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