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마드 성체 훼손, "성기 그려넣고 욕설까지.."
워마드 성체 훼손, "성기 그려넣고 욕설까지.."
  • 장혜린 기자
  • 승인 2018.07.11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워마드 회원이 올린 성체 훼손 사진 (워마드 캡처)
워마드 회원이 올린 성체 훼손 사진 (워마드 캡처)

[서울=내외뉴스통신] 장혜린=워마드 회원이 카톨릭에서 신성시 여기는 '성체'를 흉측하게 훼손해 충격을 안기고 있다.

워마드 회원이 훼손한 둥근 성체(밀가루떡)는 곧 예수가 나눠준 빵, 그리고 육신으로 해석된다. 성체는 많은 의미가 있다. 크게는 예수의 몸, 예수와 내가 하나가 되는 것, 또는 성체 안에 실체적으로 현존하는 예수에게 경의를 표하는 등이다. 성경의 요한복음에서 '내 살을 먹고 내 피를 마시는 사람은 영원한 생명을 얻고, 나도 마지막 날에 그를 다시 살릴 것이다. 내 살은 참된 양식이고 내 피는 참된 음료다. 내 살을 먹고 내 피를 마시는 사람은 내 안에 머무르고, 나도 그 사람 안에 머무른다'는 맥락과 같다.

이런 의미에서 워마드 성체 훼손 사건은 신성 모독이라는 논란에 빠질 수 밖에 없다. 부모가 천주교 신자라고 밝힌 워마드 회원 '느*******'은 강제로 성당을 갔다가 성체를 받아왔고, 이 성체에 '예수 *팔 ** 느그 *비 *6.9 강*중'이라는 글과 성기를 그려넣었다. 그리고는 불에 그을려 훼손해 이를 인증했다. 

문제는 워마드 회원이 신부를 '한남(한국 남성의 비하 표현)'이라고 표현하고, 예수를 '예수*'라고 표현하거나, 기독교를 '개독'이라 비하하는 단어를 쓰며 강한 적대감을 느낀 대목이다. 여기에는 낙태죄 폐지를 찬성하는 종교에 대한 불만이 있었다. 이를 이유로 워마드 회원은 천주교를 여성 억압의 종교라고 비판했다. 하지만 그 불판을 설득력보단 저열한 방식으로 풀어냈다는 것이 문제로 지적된다.

특히 워마드도 논란에서 자유롭지 못하다. 자정에 대한 경각심 없는 극단적 여성주의가 만연하고, 또 그로인한 논란이 매번 발생했지만 여전히 그들만의 리그를 유지하고 있기 때문이다. 여론은 "alar**** 남성과 기독교인들이 어떻게 다수인가." "happ**** 워마드나 메갈은 제발 페미니스트라고 지칭 하지 않았으면.... 자신의 의견과 권리를 내세우려면 모두가 인정할수 있고 공감할 수 있는 설득력이 있어야 하는데 여성이라는 이름을 걸고 저런 식으로 행동하면 다른 사람들은 물론이고 다른 여자들한테도 엄청 피해를 끼치고 있다는건 아는지 모르겠다.." "sino**** 인간적으로 종교는 건들지 말자" 등 반응이다.

 

hrjang@nbnnews.co.kr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5344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