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례 초등학교서 담임교사 목맨 채 발견…학생이 최초 발견해
구례 초등학교서 담임교사 목맨 채 발견…학생이 최초 발견해
  • 양규리 기자
  • 승인 2018.07.11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내외뉴스통신] 양규리 기자 = 구례의 한 초등학교 교실에서 담임교사가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1일 전남 구례경찰서에 따르면 10일 오후 1시경 전남 구례군 모 초등학교 교실에서 담임교사 A(44) 씨가 목을 매 숨져 있는 것을 학생과 동료 교사가 발견했다.

A 씨는 학생들이 급식을 먹으러 나간 점심시간에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A 씨는 최초 목격한 학생이 다른 교사에게 알리며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숨졌다.

경찰은 A 씨가 직업에 대한 회의감이나 우울 증상을 호소한 적이 있다는 주변 동료들의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한편, 해당 학교 측은 학생들을 상대로 심리상담 및 치료를 할 방침이다.

ykr0719@nbnnews.co.kr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5351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