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무역전쟁 격화 우려에 하락마감…2,280선 '턱걸이'
코스피 무역전쟁 격화 우려에 하락마감…2,280선 '턱걸이'
  • 김효미 기자
  • 승인 2018.07.11 1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저=게티이미지)
(사진출저=게티이미지)

[서울=내외뉴스통신] 김효미 기자 = 코스피가 11일 미중 무역전쟁 우려가 다시 커지면서 2,280선을 겨우 턱걸이했다.

이날 코스피는 전날보다 13.54포인트(0.59%) 내린 2,280.62로 장을 마감했다.

지수는 전장보다 16.94포인트(0.74%) 내린 2,277.22로 하락 출발한 뒤 기관 매도에 약세흐름이 이어졌다.

장중 한때는 2,262.77까지 떨어졌으나  개인과 외국인의 동반 매수세로 낙폭이 줄어들었다.

미국 무역대표부가 10일(현지시간) 2천억 달러(약 223조 원)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추가 관세 부과 계획을 발표하며 국내 증시가 휘청이는 모습이였다.

추가 관세는 2개월간 의견수렴을 거쳐 최종 부과 대상 목록을 확정한 뒤에 발효할 계획이다.

키움증권 연구원은 "미국 무역대표부의 발표 이후 미국 지수선물이나 국제유가 등은 약보합세를 보이는 데 그쳤다"며 "무역분쟁 이슈가 확대됐다기보다는 이를 빌미로 차익실현 매물이 나온 것으로 보인다"고 언급했다.

대신증권 연구원은 "한국 증시도 단기 하락압력에 노출될 가능성이 크다"면서 "다만 단기 충격의 강도는 제한적일 것"이라고 언급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기관은 1천904억원어치를 팔아치웠고, 외국인과 개인은 각각 309억원, 1천349억원을 순매수했다.

시가총액 상위주는 삼성전자(-0.65%), SK하이닉스(-0.57%), 셀트리온(-1.60%) 등 대부분이 하락 마감했고 POSCO(0.97%)와 NAVER(1.18%), LG화학(0.15%)이 상승 마감했다.

업종별로는 비금속광물(3.23%), 통신(1.46%), 건설(1.27%)이 오르고 증권(-1.68%), 운송장비(-1.45%), 의료정밀(-1.40%)은 하락했다.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8.41포인트(1.03%) 내린 804.78로 장을 마감했다.

지수는 전날보다 3.01포인트(0.37%) 내린 810.18로 개장한 뒤 약세 흐름을 이어갔으며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610억원, 756억원을 순매도했고, 개인은 1천283억원어치를 매수하며 장을 마쳤다.

시총 상위주는 상한가로 마감한 나노스(29.95%)를 빼고는 대부분 하락 마감했다.

특히 셀트리온헬스케어(-2.59%), 신라젠(-4.37%), 메디톡스(-6.17%), 에이치엘비(-3.53%), 셀트리온제약(-3.06%)의 낙폭이 큰 편이었다.

 

cuiee@naver.com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5374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