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혜선, 성형 外 논란 긁어 부스럼? "각도가 잘못했네"
구혜선, 성형 外 논란 긁어 부스럼? "각도가 잘못했네"
  • 장혜린 기자
  • 승인 2018.07.13 1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혜선 (사진=구혜선 인스타그램)
구혜선 (사진=구혜선 인스타그램)

[서울=내외뉴스통신] 장혜린=배우 구혜선이 더욱 아름다워진 외모로 성형, 임신 등의 오해를 샀다. 구혜선은 "체중 때문"이라며 직접 해명에 나서야 했다.

구혜선이 해명에 나서야 했을 정도로 외모 변화가 심했을까. 최근 구혜선의 SNS에는 구혜선의 많은 셀카 사진들이 올라왔다. 민낯부터 뱀파이어, 청순 메이크업까지 화장법도 각기 다르고 각도도 다른 사진들이 즐비하다.

이 사진들에서 구혜선은 아름다움은 여전하나 다른 사람이라고 해도 믿을 정도로 확 다른 모습들이 포착되곤 했다.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는 있겠으나, 자세히 들여다보면 카메라 각도마다 얼굴이 달라지고, 애플리케이션의 사용 여부에 따라서도 판이하게 달라지는 것을 볼 수 있다.

특히 구혜선의 '설'들은 기사화되지 않고 일부 온라인 커뮤니티 등지에서 조용히 돌았던 이야기들이기에 굳이 "살쪘다"는 해명을 하지 않았어도 자연스럽게 소멸됐을 의혹으로 보인다.

13일 구혜선의 각종 의혹에 대한 해명이 큰 주목을 받고 있다. 여론 반응은 "예쁘다" "살 좀 붙으니 미인이다" "성형은 아닌 듯 하다" "살찐 것도 모르겠는데 기사회될 것까지야 있는냐"는 등 의견이 주를 이룬다. 

 

hrjang@nbnnews.co.kr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5466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