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회찬 사망, '나이 63세' 감내하기 힘든 고통? 가족도 예기치 못했던 선택
노회찬 사망, '나이 63세' 감내하기 힘든 고통? 가족도 예기치 못했던 선택
  • 장혜린 기자
  • 승인 2018.07.23 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회찬 사망 (사진=노회찬 공식 블로그)
노회찬 사망 (사진=노회찬 공식 블로그)

[서울=내외뉴스통신] 장혜린=정의당 노회찬 의원이 나이 63세로 사망했다. 드루킹 관련 정치자금 수수 의혹에 재차 결백을 주장하며 억울함을 드러내왔던 그이기에 돌연 비보가 큰 충격을 낳았다.

노회찬 의원은 최근 미국 출장때까지만 해도 특검의 소환조사에 응할 뜻을 밝히며 강하게 대응했지만 23일 돌연 투신이라는 극단적인 선택에 나이 63세 생을 마감했다. 노회찬 의원은 사망 전 가족에게도 어떠한 심경을 전달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서는 5천만원의 자금 중 3천만원이 부인의 운전기사를 통해서 전달됐다는 진술이 나온만큼, 가족까지 수사 선상에 오를 수 있는 가능성에 압박감이 컸던 것으로 추측되고 있다.

김병민 경희대 객원교수는 YTN에서 "진보정치의 상징처럼 보여졌던 노회찬 의원에게 비춰진 지금의 혐의들이 스스로도 감내하기 힘든 고통이었다라고 본다"라고 추정했다.

한편, 노회찬 의원은 사망 전 4통의 유서를 남긴 것으로 알려졌다. 드루킹과 관련한 1통의 유서에는 2년 전 드루킹 단체로부터 대가, 청탁의 의미없이 4천만원을 받은 사실을 언급하며 자신의 어리석음을 탓한 내용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노회찬 의원의 사망으로 불법 정치자금 수수 혐의는 공소권 없음 처리가 될 것으로 보인다. 현재 노회찬 의원의 비보로 정치권은 침통함 속에 애도를 보내고 있다.

 

hrjang@nbnnews.co.kr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5725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