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시, 폭염 피해 최소화를 위한 긴급대책회의 개최
상주시, 폭염 피해 최소화를 위한 긴급대책회의 개최
  • 신승식 기자
  • 승인 2018.07.30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더위 쉼터, 횡단보도 그늘막 늘려 인명피해 최소화
▲황천모 상주시장은 30일 긴급대책회의를 열어 폭염 장기화에 따른 향후 대책을 논의하고 있다.(사진제공=상주시)
▲황천모 상주시장은 30일 긴급대책회의를 열어 폭염 장기화에 따른 향후 대책을 논의하고 있다.(사진제공=상주시)

[상주=내외뉴스통신] 신승식 기자 = 상주시는 30일 폭염대비 긴급대책회의를 열고 13개 협업부서와 함께 폭염장기화에 따른 시민 안전대책을 논의하는 등 대책 마련에 나섰다.


시민의 안전과 농·축산 피해 최소화를 위해 열린 이날 회의에선 폭염종합대책과 부서별 폭염대책 추진상황 및 폭염 장기화에 따른 향후 대책을 집중적으로 점검했다.


상주시는 이와 함께 폭염 교부세 4600만 원, 예비비 3000만 원을 투입해 폭염 인명피해 최소화 정책을 추진한다.


기존 98개소로 운영해 오던 무더위 쉼터를 59개소를 추가 지정하고 쉼터 내 72대의 선풍기도 지원할 예정이다.


또 8개소로 운영하던 횡단보도 그늘막 쉼터를 23개소 늘려 총 32개소 운영에 들어갔으며 농업분야 예비비 4800만 원을 투입해 농작물 피해최소화에도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황천모 상주시장은 "폭염이 지속되는 만큼 시민의 안전이 최우선이라는 생각으로 재난 대응능력을 키우고 철저한 사전 예방을 통해 폭염 취약 계층 보호와 농·축산 피해 최소화에 행정력을 집중해 달라"고 당부했다.

hummel0887@nbnnews.co.kr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6008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