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0년대 인기가수 갑질? 고급 외제차 골프채로 박살낸 사건과 다른 점은
90년대 인기가수 갑질? 고급 외제차 골프채로 박살낸 사건과 다른 점은
  • 장혜린 기자
  • 승인 2018.08.02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0년대 인기가수 갑질(사진=MBN 방송화면 캡처)
인기가수 갑질(사진=MBN 방송화면 캡처)

[서울=내외뉴스통신] 장혜린=90년대 인기가수의 갑질이 논란이다.

90년대 인기가수 갑질은 1일 MBN '뉴스8'을 통해 보도됐다. 가수 A씨는 2016년 구매한 자신의 외제차에서 3차례의 결함이 발견되자 딜러에게 두 달여간 폭언 등 갑질을 했다는 내용이다.

차량 결함으로 인한 고급 외제차 환불 요구는 최근 사회적으로도 이슈가 된 사건이다. 환불 약속을 지키지 않아 자신의 차량을 골프채로 때려 부순 차주, 결함을 수리해준다는 약속을 지키지 않은 업체에 항의, 차량에 항의 문구를 가득 써 넣고 시위를 벌이는 차주들의 사건들이 터져나왔다.

앞선 사례들은 수개월 동안 업체 측의 지지부진한 대응을 이유로 차주들이 분노한 사례다. 하지만 가수 A씨는 대리점의 신차 환불 약속에도 갑질 횡포를 지속했다는 것이 문제가 됐다. 동종 차량이 아닌 더 높은 가격의 차량을 요구하거나, 품질 좋은 고기를 가져오라는 등의 요구를 한 것으로 영업사원은 주장했다.

 

hrjang@nbnnews.co.kr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6148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