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덕 조재현, "닥쳐" "조심해" 성폭력에 혈안? 자위신에 탈의 요구까지
김기덕 조재현, "닥쳐" "조심해" 성폭력에 혈안? 자위신에 탈의 요구까지
  • 장혜린 기자
  • 승인 2018.08.08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기덕 조재현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김기덕 조재현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서울=내외뉴스통신] 장혜린=여배우 성폭력 혐의를 부인하며 소송을 불사한 강경입장을 드러내왔던 영화감독 김기덕, 배우 조재현의 상습 성폭력이 드러났다. 'PD수첩'이 또 한 번 두 사람의 성폭력을 조명했다. 

7일 MBC 'PD수첩'은 김기덕, 조재현의 성폭력을 조명했다. 배우들의 심도있는 인터뷰를 실었던 지난 1편과 달리 2편에선 좀 더 다양한 피해자들과 지인들의 섬세한 증언이 실렸다. 

김기덕, 조재현의 피해자들이 우후죽순 드러났다. '나만 겪지 않았다'는 생각에 더 많은 이들이 용기를 낸 덕분이다. 영화계 힘을 틀어쥔 이들이기에 섣불리 말을 꺼내지 못한 스태프, 관계자들도 입을 열었다. 

스태프 3은 김기덕 감독이 배우에게 불필요한 탈의를 강요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실루엣으로만 보이는 자위하는 장면에서 김기덕 감독이 여배우에게 팬티를 벗으라고 했다. 필요없는 건데 본인이 보는거다. 리허설하면서"라고 말했다. 여배우 C씨는 영화 촬영 현장에서 늘 몸싸움을 해 몸살이 났다고 했다. 그 이유는 "(김기덕 감독이) 겁탈하려고 하니까. 늘 그거에만 혈안이 돼 있으니까. 영화보다 그게 더 목적인 것 같았다"는 것이다. 

평범한 직장인 H는 조재현에게 피해를 당했다고 폭로했다. 연예 기획사 지인을 통해 합석한 자리에서 조재현의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방에 문을 딱 열자마자 다 남자 분밖에 없더라. 너무 불편하고 불안해서 20~30분 만에 화장실에 가겠다고 했더니 휴대전화를 절대 주지 않더라"라며 "화장실에 들어설 찰나 조재현 씨가 따라 들어와서 키스를 시도했고 얼굴을 계속 피했다"고 말했다. 그런 그에게 조재현은 '조용히 해. 닥쳐' '조심해. 그럼 다쳐' 등 반복적인 겁박으로 추행했다는 설명이다.

한편, 조재현 측은 8일 'PD수첩' 방송과 관련해 입장문을 통해 악의적인 왜곡으로 편파방송을 냈다며, 재일교포 여배우와 일반인 H씨의 성폭력 의혹을 부인했다. 기존의 강경입장도 고수했다. 김기덕 감독 측도 " 정식 사법절차를 통해 사실관계가 명백하게 밝혀지길 바란다"고 밝혔다.

 

hrjang@nbnnews.co.kr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6380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