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야기' 북상, 韓 관통 여부는? 폭염 식힐 '반가운 손님'되나
태풍 '야기' 북상, 韓 관통 여부는? 폭염 식힐 '반가운 손님'되나
  • 장혜린 기자
  • 승인 2018.08.10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풍 야기 북상 (사진=기상청)
태풍 야기 북상 (사진=기상청)

[서울=내외뉴스통신] 장혜린=14호 태풍 야기 북상으로 한반도 폭염을 잠시나마 밀어낼까.

태풍 야기의 움직임이 기상청의 예상 경로에 따라 진행될 경우, 한반도는 오는 13일부터 태풍 직, 간접 영향권에 들 전망이다.

태풍 야기는 현재 남쪽에서 북상하고 있다. 한반도를 직접 관통할 지, 아니면 간접 영향권에 머물 지는 기관마다 그 전망이 엇갈린다.

한국 기상청은 태풍 야기가 서귀포 남서쪽 해상을 통해 서해상으로 진입하고, 하루 뒤인 14일 북한 북부에 진출할 것으로 봤다. 반면 일본, 미국 기상청은 태풍이 휴전선 인근, 즉 한반도를 관통해 동해상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전망했다.

한편, 태풍 야기는 열대저기압(17m/s 미만) 수준을 조금 넘어선 바람3급 태풍으로, 다소 위력이 약하다. 하지만 앞선 태풍들이 번번히 한반도를 비껴갔기에 직접 상륙을 속단할 수는 없다. 태풍이 직접 상륙할 경우 비와 강풍 피해가 예상되고 있다.

 

hrjang@nbnnews.co.kr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6478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