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화정, 나이는 의미없다" 그가 증명한 세련된 '수영복' 애티튜드
"최화정, 나이는 의미없다" 그가 증명한 세련된 '수영복' 애티튜드
  • 장혜린 기자
  • 승인 2018.08.10 11: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화정 (사진=올리브TV 방송화면 캡처)
최화정 (사진=올리브TV 방송화면 캡처)

[서울=내외뉴스통신] 장혜린=나이 환갑에 가까운 배우 최화정이 나이를 떠나 세련된 수영복 에티튜드를 과시했다.

최화정은 올리브TV '밥블레스유'에서 멤버들과 함께 가평 펜션으로 떠나 물놀이를 즐긴 가운데 그와 이영자만 원피스 수영복으로 환복한 채 풀장으로 입수했다.

특히 무엇보다 시청자들을 사로잡은 것은 몸매, 노출이 아닌 자신감과 당당함이었다. 최화정은 중년의 나이에도 여전한 청춘의 모습으로 활기를 띄었다. 특히 멤버들은 서로의 몸매를 평가하거나 깎아내리지 않고, 있는 그대로의 모습을 받아들이고 응원했다.

이들은 여름철 수많은 다이어터를 양산해내는, '마른 몸매'를 강요하는 사회 분위기에 유쾌한 한 방을 날렸다.

최화정은 "너무 맛있으면 상했단 말이 절로 나온다"는 주옥 같은 명언을 남긴 바 있다. 그의 남다른 먹성, 식탐을 엿볼 수 있는 고백이기도 하다. 하지만 이런 친근한 매력은 많은 이들의 공감대를 사고 있다.  
 

 

hrjang@nbnnews.co.kr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6478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