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북한산 석탄반입, 국정조사 추진"
한국당 "북한산 석탄반입, 국정조사 추진"
  • 장원규 대기자
  • 승인 2018.08.10 1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성태 원내대표 "국익에 심각한 영향 우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서울=내외뉴스통신] 장원규 대기자 = 자유한국당은 10일 '북한산 석탄의 국내 반입 논란'과 관련,  "국익에 심각한 영향을 줄 수 있다"며 국정조사의 필요성을 강하게 내비쳤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국제사회 신뢰 차원에서 중차대한 문제로, 누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 결의를 위반했는지, 정부가 알고 있었는지를 밝히는 것은 중대한 외교 현안"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 의원은 "지난해 10월 동해항에 입항한 '샤이닝리치'호가 러시아 홀름스크항에서 들여온 무연탄의 원산지 증명서를 제출받아 검증한 결과 위조된 것으로 나타났다"며 "정부가 북한산 석탄임을 충분히 밝힐 수 있었음에도 방치한 것으로 국정조사를 통해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규명특위 단장인 유기준 의원은 기자간담회에서 "현재 억류 중인 탤런트 에이스호는 지난해 7∼8월 북한 남포항에서 출발해 중국과 베트남으로 북한산 석탄을 운반했는데 이후인 지난해 10월부터 11월사이 국내에 네 차례 입항했다"고 공개하면서 "북한에 기항한 제3국 선박을 전면 불허하는 상황에서 네 번이나 자유롭게 입출항했다는 것은 정부가 대북제재를 사실상 방관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유 의원은 또 "'샤이닝리치'호가 올 5월에도 두 차례 북한산 석탄으로 의심되는 화물을 적재하고 국내에 입항했다"고 지적했다.

jwg777@nbnnews.co.kr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6479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