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 집단폭행, 20대男 취중범죄 다 잊었나? "태연히 SNS 활동"
순천 집단폭행, 20대男 취중범죄 다 잊었나? "태연히 SNS 활동"
  • 장혜린
  • 승인 2018.08.10 1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S 방송화면 캡처
KBS 방송화면 캡처

[서울=내외뉴스통신] 장혜린=순천 집단폭행 사건이 뒤늦게 알려졌다. 무면허 음주운전에 무차별적인 폭행, 그리고 도주까지 성인이 저지른 일이라고는 믿을 수 없는 무책임한 사건으로 충격을 안긴다.

순천 집단폭행은 시비가 붙어 시작된 폭행도 아니며, 피해자가 가해자와 마찰을 빚을 행동을 전혀 하지 않았다는 점에서 공분이 크다. 온라인상에선 가해자들의 신상, 직업 등이 공유될 정도로 분노가 크다. 

순천 집단폭행 사건 피해자 가족에 따르면 사건은 지난 5월 발생했다. 30대 피해자 A씨는 당시 밤 깊은 시간인 새벽 2시를 넘어 회식이 종료됐고, 귀가 도중 갑자기 한 차량에서 내린 남자들에게 묻지마 범죄를 당했다는 것이다.

20대 남성 2명은 A씨를 일방적으로 몰아붙여 폭행을 가하고 욕설을 했다. 가해자 1명은 차량을 몰고 도주했지만, 남은 한 사람은 힘을 실어 A씨를 때렸다. 이를 말리던 시민도 위협했다. 결국 이들은 경찰에 붙잡혀 구속됐다. 특히 피해자 측은 이 사건으로 A씨는 큰 충격에 빠졌지만 정작 가해자들은 태연히 SNS 활동을 하는 등 반성없는 태도로 일관한다며 분노를 드러냈다.

 

hrjang@nbnnews.co.kr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6480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