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감시황] 반도체 쇼크·터키 리라화 폭락에 코스피 2280선 하락마감
[마감시황] 반도체 쇼크·터키 리라화 폭락에 코스피 2280선 하락마감
  • 김효미 기자
  • 승인 2018.08.10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저=게티이미지)
(사진출저=게티이미지)

[서울=내외뉴스통신] 김효미 기자 = 코스피는 10일 반도체주 약세와 미중 무역갈등 등 대내외 악재가 겹치며 1% 가까이 하락, 2280선까지 급락했다.

이날 코스피지수는 전거래일보다 0.91%(20.92포인트) 내린 2282.79에 하락마감했다.

약세로 출발한 코스피는 외국인과 기관의 쌍끌이 매도에 2300선이 무너졌으며 장막판 하락폭을 키우며 2280선 초반까지 떨어졌다.

수급동향 살펴보면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1103억원, 865억원 어치를 순매도하며 주가하락을 주도했다. 개인은 홀로 1482억원을 매수로 장을 마감했다.

‘대장주’ 삼성전자는 전거래일보다 3.2%(1500원) 급락한 4만5400원에 하락 마감했다. 또한 포스코(-0.15%), 현대모비스(-0.64%), 네이버(-1.03%), 셀트리온(-1.45%), LG화학(-2.6%), SK하이닉스(-3.72%) 등도 하락했다.  반면 삼성바이오로직스(0.87%)는 전날에 이어 강세를 이어갔으며 현대차, 삼성물산은 보합세로 장을 마쳤다.

특히 이날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를 비롯한 반도체 업종이 급락했다. 미국 투자은행인 모건스탠리가 전세계 반도체 업종에 대해 부정적인 전망을 내놓은 것이 국내 반도체 업종에 타격을 준 것으로 분석된다. 전날(현지시간) 모건스탠리는 반도체 업종에 대한 투자 전망을 '중립'(in-line)에서 최하등급인 '주의'(cautious)로 하향 조정했다.

하지만 남북고위급회담 소식에 3차 남북정상회담에 대한 기대감으로 현대건설·현대로템·부산산업·조비 등 대북 관련주는 상승세로 장을 마쳤다.

코스닥은 전날보다 0.59%(4.67포인트) 떨어진 784.81p에 하락마감했다.

투자자별 매매동향 살펴보면 개인이 홀로 820억원 순매수를 기록했고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517억원, 274억원 어치를 매도하며 장을 마쳤다.

‘대장주’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전날보다 1%(900원) 떨어진 8만9200원에 마감했다. 이밖에 바이로메드(-0.69%), 나노스(-1.14%), 포스코켐텍(-1.65%), 메디톡스(-2.29%), 신라젠(-3.05%) 등은 하락마감했고 이에 반해 펄어비스(4.95%), CJ ENM(4.49%), 에이치엘비(3.65%), 스튜디오드래곤(1.95%) 등은 상승마감했다.

한편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11.7원 오른 1128.9원으로 장을 마쳤다.

 

cuiee@naver.com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6495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