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정부, 中 보복관세 폭탄 맞은 피해 농가에 60억 달러 긴급 방출
美정부, 中 보복관세 폭탄 맞은 피해 농가에 60억 달러 긴급 방출
  • 이혜민 기자
  • 승인 2018.08.28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니 퍼듀 미국 농무부 장관.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중국과의 무역전쟁으로 피해를 보고 있는 농민들을 위해 1차적인 지원 대책으로 60억 달러(약 6조6840억 원) 규모의 긴급 구제 자금을 방출키로 했다. (사진출처=AP통신)
▲소니 퍼듀 미국 농무부 장관.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중국과의 무역전쟁으로 피해를 보고 있는 농민들을 위해 1차적인 지원 대책으로 60억 달러(약 6조6840억 원) 규모의 긴급 구제 자금을 방출키로 했다. (사진출처=AP통신)

[서울=내외뉴스통신] 이혜민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중국과의 무역전쟁으로 피해를 보고 있는 농민들을 위해 1차적인 지원 대책으로 60억 달러(약 6조6840억 원) 규모의 긴급 구제 자금을 방출키로 했다.

CNBC 등에 따르면 미 농무부는 27일(현지시간) 중국의 보복관세로 인해 타격을 입은 미국 농민들을 돕기 위해 60억 달러를 쓰기로 했다며, 세부 항목으로 ▲7종 농산물 분야에 47억 달러를 현금으로 지원하는 ‘시장 촉진 프로그램(Market Facilitation Program, MFP)’을 시행 ▲부당한 타깃이 되고 있는 특정 농산물을 12억 달러 어치 구매 ▲중국 이외의 대체 수출시장을 개척하기 위해 2000만 달러 투자 계획을 발표했다.

소니 퍼듀 미 농무 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의 무역정책에 대응해 일부 국가들이 내놓은 ‘부당한 관세’로부터 농민들을 보호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며 “농민들이 입는 충격을 완화시켜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농업분야가 다른 나라들의 첫 보복 대상이 되리라는 것을 알고 있었다”며 “우리 농부들은 또한 이번의 부당한 무역 관세 이외에도 이미 경제적인 압력에 직면해 있었음을 알고 있었다”고 말했다.

7개 부문에 투입되는 47억달러의 경우 지원 대상이 2014~2016년 평균 총소득 90만달러 미만의 농민들로 한정됐다. 농민 한 사람당 또는 기업 한 곳당 12만5000달러(약 1억4000만원)를 현금으로 받게 된다.

품목별로는 약 4분의 3인 36억 달러가 대두(콩) 재배 농가에 지급된다.

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최대 대두 수입국인 중국이 보복관세를 물리면서 수요가 크게 줄어든 탓에 대두 가격은 지난 5월말 이후 18% 급락, 최근 10년래 최저치를 기록했다.

나머지 지원금은 중국과 멕시코가 보복관세를 부과한 돼지고기(2억9000만 달러)를 비롯해 면화(2억7700만 달러), 수수(1억5600만 달러), 유제품(1억2700만 달러), 밀(1억1900만 달러), 옥수수(9600만달러) 등의 순으로 할당됐다.

하지만 일부 농업 관련 단체들은 트럼프 행정부의 지원책이 무역분쟁에 따른 손실을 메꾸기엔 역부족이라고 지적했다.

미국낙농생산자연합회(NMPF) 역시 유제품에 할당된 1억2700만달러가 농민들이 입게 될 피해금액의 10%에도 미치지 못한다고 밝혔다.

 

hyemin.lee@nbnnews.co.kr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7090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