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에 경고장 날린 트럼프 “좌파·가짜뉴스 일색”...백악관 “조사하겠다”
구글에 경고장 날린 트럼프 “좌파·가짜뉴스 일색”...백악관 “조사하겠다”
  • 이혜민 기자
  • 승인 2018.08.29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세계 최대 인터넷 기업 구글이'좌(左) 편향'돼 공정한 뉴스를 전달하지 못한다며 주의하라고 경고했다. 백악관은 즉각 진상 조사를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으며, 구글은 검색 결과의 정파성을 부인했다. (사진출처=AP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세계 최대 인터넷 기업 구글이'좌(左) 편향'돼 공정한 뉴스를 전달하지 못한다며 주의하라고 경고했다. 백악관은 즉각 진상 조사를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으며, 구글은 검색 결과의 정파성을 부인했다. (사진출처=AP뉴스)

[서울=내외뉴스통신] 이혜민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세계 최대 인터넷 기업 구글이'좌(左) 편향'돼 공정한 뉴스를 전달하지 못한다며 주의하라고 경고했다. 백악관은 즉각 진상 조사를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으며, 구글은 검색 결과의 정파성을 부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8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구글에 ‘트럼프 뉴스’를 검색하니 96%가 좌파 성향의 뉴스이며 나쁜 뉴스뿐”이라며 “구글은 나에 대한 소식을 왜곡하고 있으며 거의 모든 뉴스가 가짜다. 매우 위함하다”라고 불만을 토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가짜뉴스 CNN이 두드러졌고, 공화당 성향, 보수 성향의 공정한 미디어는 차단됐다. 이건 불법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그는 또 "구글 등이 보수주의 목소리를 억압하고 좋은 정보와 뉴스를 숨기고 있다"면서 "그들은 우리가 무엇을 볼 수 있고, 무엇을 볼 수 없는지를 통제한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는) 매우 심각한 상황이며, 해결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백악관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 위원장은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구글을 들여다보겠다"며 "일부 조사와 분석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구글은 성명을 내고 "구글 검색 엔진은 정치적인 의제를 설정하는데 이용되지 않으며, 검색결과는 정치적으로 편파적이지 않다"라며 트럼프 대통령의 지적에 반박했다.

한편 페이스북과 트위터는 트럼프 대통령의 이 같은 경고에 답변을 내놓지 않았다. 다만 두 기업은 지난 의회에 출석해 편파적 검열에 대해 부인한 바 있다.

 

hyemin.lee@nbnnews.co.kr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7134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