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오스에 이어 미얀마도 댐 붕괴…2명 실종·5만 명 긴급대피
라오스에 이어 미얀마도 댐 붕괴…2명 실종·5만 명 긴급대피
  • 이혜민 기자
  • 승인 2018.08.30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몬순(우기) 강우로 미얀마 중부 지방의 한 댐이 붕괴돼 마을이 침수되고 주요 도로와 교량이 붕괴되면서 최소 2명이 실종되고 5만 여명이 긴급 대피하는 사태가 벌어졌다고 현지 언론과 외신이 29일 보도했다. (사진출처=AP통신)
▲몬순(우기) 강우로 미얀마 중부 지방의 한 댐이 붕괴돼 마을이 침수되고 주요 도로와 교량이 붕괴되면서 최소 2명이 실종되고 5만여 명이 긴급 대피하는 사태가 벌어졌다고 현지 언론과 외신이 29일 보도했다. (사진출처=AP통신)

[서울=내외뉴스통신] 이혜민 기자 = 몬순(우기) 강우로 미얀마 중부 지방의 한 댐이 붕괴돼 마을이 침수되고 주요 도로와 교량이 붕괴되면서 최소 2명이 실종되고 5만여 명이 긴급 대피하는 사태가 벌어졌다고 현지 언론과 외신이 29일 보도했다.

채널뉴스아시아에 따르면 미얀마 소방당국은 이날 오전 중부 지역 스와에서 관개댐이 무너져 인근 두 개 마을이 약 2.4m의 물에 잠겼다고 밝혔다.

또 최대도시 양곤과 만달레이를 잇는 고속도로 교량이 파손되면서 교통도 끊겼다고 전했다.

미얀마 구호·재정착청에 따르면 지금까지 댐 하류의 1만2천 가구 5만4천여 명의 주민이 긴급 대피했다. 대피한 주민들은 인근 마을에 마련된 대피소에서 머물고 있다.

이날 오후부터 수심이 낮아지기 시작했지만 손상된 교량 주변으로 여전히 물이 흘러들고 있고, 양곤-만달레이-네피도를 잇는 고속도로는 범람한 들판으로 둘러싸였다.

오후 들어 홍수 지역의 물이 빠지면서 당국은 사고 댐과 하류 지역에 군인 등 인력을 대거 투입해 이재민 수색 및 구호와 피해 복구에 나섰다.

한편 미얀마에서는 이미 지난 7월 몬순 강우로 인한 홍수로 최소 11명이 숨지고 10만 명이 넘는 이재민이 발생한 바 있다.

hyemin.lee@nbnnews.co.kr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7180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