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소화 또 급락한 아르헨...IMF에 구제금융 SOS
페소화 또 급락한 아르헨...IMF에 구제금융 SOS
  • 이혜민 기자
  • 승인 2018.08.30 1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우리시오 마크리 아르헨티나 대통령. 아르헨티나 페소화 가치가 29일(현지시간) 사상 최저 수준으로 하락하자 마우리시오 마크리 아르헨티나 대통령이 외환위기 위험을 해소하기 위해 국제통화기금(IMF)에 500억 달러(약 55조5750억원) 규모의 구제금융 조기 지원을 요청했다. (사진출처=로이터통신)
▲마우리시오 마크리 아르헨티나 대통령. 아르헨티나 페소화 가치가 29일(현지시간) 사상 최저 수준으로 하락하자 마우리시오 마크리 아르헨티나 대통령이 외환위기 위험을 해소하기 위해 국제통화기금(IMF)에 500억 달러(약 55조5,750억 원) 규모의 구제금융 조기 지원을 요청했다. (사진출처=로이터통신)

[서울=내외뉴스통신] 이혜민 기자 = 아르헨티나 페소화 가치가 29일(현지시간) 사상 최저 수준으로 하락하자 마우리시오 마크리 아르헨티나 대통령이 외환위기 위험을 해소하기 위해 국제통화기금(IMF)에 500억 달러(약 55조5,750억 원) 규모의 구제금융 조기 지원을 요청했다.

로이터통신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마크리 대통령은 이날 TV 연설에서 "아르헨티나는 내년도 금융 프로그램 준수를 보장하는 데 필요한 모든 자금을 조기 지원받기로 IMF와 합의했다"며 “이는 불확실성을 제거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내년도 우리 정부의 자금조달 능력에 대한 시장의 신뢰가 부족하다는 점을 지난주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이는 아르헨티나가 내년에 만기 도래하는 부채를 적절히 상환하지 못할 것이라는 시장의 우려가 확산한 데 따른 조치로 분석된다.

다만 마크리 대통령은 IMF의 지원이 언제 얼만큼의 규모로 이뤄질지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이와 관련, 크리스틴 라가르드 IMF 총재는 성명을 통해 “마크리 대통령의 요청에 따라 구제금융 프로그램의 단계적 도입 계획을 재점검하라고 지시했다”고 밝혔다.

라가르드 총재는 "아르헨티나와의 원래 프로그램에서는 국제시장의 더 부정적인 환경이 완전히 예측되지는 않았다는 점을 고려해 당국이 글로벌 금융시장의 최근 변화로부터 아르헨티나를 보호하는 데 초점을 두고 정부의 경제계획 수정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IMF 집행이사회에 상정되는 구제금융의 조기집행안이 최대한 빨리 결정되도록 하겠다고 마크리 대통령과 합의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아르헨티나는 지난 6월 IMF와 500억 달러를 '대기성 차관'(Stand-By Arrangement·SBA) 방식으로 지원받기로 합의했다. IMF는 이 중 150억 달러를 즉시 지원하고 나머지 350억 달러는 분기별 검토를 통해 지급 여부를 결정하겠다는 방침을 내렸다.

하지만 8월 들어 터키 리라화 폭락 사태로 신흥국 통화들이 불안한 모습을 보이면서 아르헨티나 경제에도 다시 ‘불황’의 그림자가 드리웠다.

아르헨티나 정부의 재정적자는 74억 달러(약 8조2,180억 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이날 아르헨티나 페소 가치는 사상 최저인 달러당 34.20페소를 기록했다.

hyemin.lee@nbnnews.co.kr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7185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