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네타 전 美국방 “북미정상회담은 모든 것이 ‘쇼’...실패한 회담”
파네타 전 美국방 “북미정상회담은 모든 것이 ‘쇼’...실패한 회담”
  • 이혜민 기자
  • 승인 2018.09.03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온 파네타 전 미국 국방장관. (사진출처=CNN)
▲리온 파네타 전 미국 국방장관. (사진출처=CNN)

[서울=내외뉴스통신] 이혜민 기자 = 리언 파네타 전 미국 국방장관은 2일(현지시간) 최근 난항을 겪고 있는 북한과 미국 간 비핵화 협상과 관련, "북한과 미국, 한국의 차이점 가운데 해결책을 찾아가는 어려운 협상이다. 지금 해야 하는 것은 기본적인 외교작업"이라며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파네타 전 장관은 이날 ABC방송 '디스 위크'(This Week)에 출연해 "모든 이슈를 들여다보는 기본적인 외교작업이 북미정상회담 이전에 이뤄지지 않았다. 6·12 북미정상회담은 ‘실패한 정상회담’”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파네타 전 장관은 "처음부터 정상회담은 여러 방면에서 실패할 운명이었다"면서 "(왜냐하면) 회담에 앞서 해야 할 준비작업이 없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모든 이슈를 테이블 위에 올려놓고 미국과 북한, 바라건대 한국과 일본 간의 외교적 절차를 시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그는 "우리는 핵시설이 어디에 있는지, 미사일 실험장이 어디에 있는지, 많은 화학무기가 어디에 있는지 모르고 사찰에 들어가지도 않았다"면서 "이런 이슈들에 대해서 진지한 회의를 하지 않았다는 게 문제"라고 일갈했다.

이어 "북미정상회담은 시작부터 실패하기 마련이었다. 모두 보여주기식(all about show)이었다. 그들은 악수했고, 대화를 나눴을 뿐"이라고 비판했다.

파네타 전 장관은 빌 클린턴 전 행정부 시절 백악관 비서실장을, 버락 오바마 전 행정부에선 국방장관과 중앙정보국(CIA) 국장을 역임한 인물이다.

 

hyemin.lee@nbnnews.co.kr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7309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