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소외계층 등 1만 명에 추석선물...‘섬마을 5종 특산물’
文대통령, 소외계층 등 1만 명에 추석선물...‘섬마을 5종 특산물’
  • 이혜민 기자
  • 승인 2018.09.07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이 추석을 맞아 12일부터 사회 각계 1만 여 명에게 추석 선물을 보낸다고 7일 밝혔다. (사진출처=청와대 페이스북)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이 추석을 맞아 12일부터 사회 각계 1만여 명에게 추석 선물을 보낸다고 7일 밝혔다. (사진출처=청와대 페이스북)

[서울=내외뉴스통신] 이혜민 기자 =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이 추석을 맞아 12일부터 사회 각계 1만여 명에게 추석 선물을 보낸다고 7일 밝혔다.

독거노인, 한부모 가족, 희귀난치성 환자, 치매 센터 종사자 등 사회적 배려계층에 가장 많은 선물이 전달되며, 국가유공자에게도 선물을 보낼 예정이라고 청와대는 전했다.

선물에는 제주도 오메기술을 대표 품목으로 총 5종의 우리나라 섬 지역 주요 특산물로 구성됐다. 오메기는 좁쌀의 제주어로 오메기술은 좁쌀을 이용해 제주 삼다수로 빚은 제주 전통 증류주로 불린다.

이외에도 울릉도 부지갱이, 완도 멸치, 남해도 섬고사리, 강화도 홍새우 등 섬마을에서 생산되는 농·수·임산물로 구성해 지역 통합 의미도 함께 부여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 같은 선물 구성과 관련, “전국 도서에서 생산되는 특산물을 홍보하기 위한 취지”라고 설명했다.

이정도 청와대 총무비서관은 이날 간담회에서 '해병대 상륙기동헬기 마린온 추락사고 희생장병 유족들에게도 선물이 전달되느냐'는 물음에 "전달될 것이다"라며 "저희 정성이 전해지도록 할 것이다"라고 답했다.

아울러 이 비서관은 "국민이 대표로 여의도로 보내주신 분들이니, 그분들께도 선물을 드린다"며 여야 국회의원들에게도 문 대통령의 추석 선물이 전달될 예정이라고 소개했다.

문재인 대통령 부부의 메시지가 담긴 카드도 선물과 함께 전달된다.

문 대통령은 특산물에 "우리는 지금, 세상을 골고루 비춰주는 보름달처럼 함께 잘 사는 경제를 위해 땀 흘리고 있다, 조금씩 정을 나누면 꼭 열매를 맺을 것"이라며 "바라는 일들이 넉넉하게 이뤄지길 소망한다"는 인사말을 담았다.

hyemin.lee@nbnnews.co.kr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7538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