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병한 칼럼] 재앙(災殃) 많은 대흉상의 출입문…동북간방 간택(艮宅)에 동남간방 손문(巽門)
[노병한 칼럼] 재앙(災殃) 많은 대흉상의 출입문…동북간방 간택(艮宅)에 동남간방 손문(巽門)
  • 편집국
  • 승인 2018.09.13 0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병한의 풍수코칭] 사람이 거주하는 공간인 <집터=지상(地相)>과 <주택(家屋)=가상(家相)>과 관련하여 주택의 문호(門戶)를 적용하고 판단함에 있어서 <하택결정비결(何宅決定秘訣)=팔택정전법(八宅井田法)>은 매우 정확한 이론이라 할 수 있다. 

<어떤 가상(家相)의 집(宅)의 유형인가를 결정할 때>에 <집터=지상(地相)>과 <주택(家屋)=가상(家相)>의 공간을 전체적으로 <9등분한 정전(井田)의 분량>에 의해서 정확히 길문(吉門)의 문호(門戶)에 해당하는 ❶ <대지로 출입하는 대문>과 ❷ <건물로 출입하는 현관문>에 해당하는 출입문을 바르게 선택해 열어야만 길(吉)한 명당주택이라고 할 수 있다.

집터의 공간 중에서 동북간(☶艮)방의 터로 치우치고 기울어지듯 편기(偏敧)해서 주택이나 건물이 지어진 경우의 주택의 유형을 <동북간방의 간택(☶艮宅)>이라고 한다. 이렇게 집터의 공간 중에서 동북간(☶艮)방의 터로 치우치고 기울어지듯 편기(偏敧)해서 주택이 지어진 간택(☶艮宅)의 경우에 8방위별 문호(門戶)=출입문 중에서 <동남간방의 손문(☴巽門)>을 설치해 출입하는 경우의 길흉(吉凶)은 어떨지 한번 살펴보자.

주택이나 건물이 지어진 경우의 주택의 유형이, 집터의 공간 중에서 동북간방의 터로 치우치고 기울어지듯 편기(偏敧)해서 주택이나 건물이 지어진 경우로, <동북간방의 간택(☶艮宅)>에 출입문이 <동남간방의 손문(☴巽門)>일 경우에 가족 구성원들에게 미치는 길흉(吉凶)의 여부를 관찰해 보자는 말이다.

24산(山)의 방위 중에서 <손신(巽辛)>의 방위는 동일한 방위로 삼는 것이니, <동남간방의 손문(☴巽門)>은 신(辛)의 방위에 있어도 손문(☴巽門)과 동일하다고 본다. 그런데 절명파군금성(絶命破軍金星)의 <문호(門戶)=출입구>로 손문(☴巽門)은 <동북간방의 간택(☶艮宅)>의 절명(絶命)에 해당하는 방위다.

절명파군금성(絶命破軍金星)은 사람이 다치고 심하면 죽기도 하며 재앙(災殃)이 연달아서 발생하여 후손이 없고 부와 명예를 잃으며 시비쟁론과 관재구설이 많이 발생함은 물론 건강을 빼앗기는 빌미를 일으키고 관장하는 기운이다. 따라서 파군(破軍)으로 절명(絶命)하고 온갖 재앙이 끊임이 들끓음을 상징함이 바로 절명파군금성(絶命破軍金星)이다.

그러므로 <동북간방의 간택(☶艮宅)>에 출입문이 <동남간방의 손문(☴巽門)>일 경우에 이는 절명파군금성(絶命破軍金星)의 문호로써 대흉(大凶)이 되기 때문에 <부자불화·소남단명·장녀사망·난병·타태(墮胎)=유산(流産)>은 물론 육축(六畜)을 함에 막힘(窮)이 많고 전택(田宅)의 파손 등이 발생하는 두려움이 따른다. 

여기서 육축(六畜)이란? 집에서 기르는 대표적인 6가지 가축에 해당하는 <소·말·양·돼지·개·닭>을 가리키는 말이다. 그뿐이랴 <동북간방의 간택(☶艮宅)>에 출입문이 <동남간방의 손문(☴巽門)>일 경우에 딸을 시집보내면서 사위를 맞듯 서영(壻迎)을 하지만 사위가 단명할 수 있고, 집안에서 <도난·화난·두병(頭病)·중풍> 등의 불상사와 난병을 불러와서 종국에는 가명을 멸망시킬 수도 있는 놀라운 대흉상의 문호라 할 것이니 경계가 필요하다고 할 것이다.

그러함의 이치는 터의 중심점에서 동북간(☶艮)방으로 치우치듯 편기(偏敧)해서 주택과 건물이 지어진 경우가 간택(☶艮宅)의 경우인데, 이런 간택(☶艮宅)에 동남간방의 손문(☴巽門)을 설치해 쓰게 되면 간택(☶艮宅)의 절명(絶命)으로 성(별)은 파군(破軍)의 금(金)에 해당함인 것이다.

그러므로 <손문(☴巽門)의 목(木)>이 <간택(☶艮宅)의 토(土)>를 심하게 극(剋)하고, <파군성의 금(金)>이 <손문(☴巽門)의 목(木)>을 심하게 극(剋)함이니, 서로 살벌극도(殺伐剋倒)해서 손상하는 기(氣)가 끊임이 없이 일남인 것이니 실로 대흉상의 문호=출입문이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그래서 위와 같은 육해(育害)를 불러드리는 성(별)은 절명파군의 금(金)이기에 <금(金)의 삼합인 사유축(巳酉丑)의 연월일시>에 위와 같이 좋지 않은 흉사(凶事)와 재해 그리고 육해(育害)들의 상응(相應)함이 현실로 일어날 수 있는 집터이고 가옥이라 함인 것이다. 따라서 사전에 경계가 필요하고 풍수역학(風水易學)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 벗어나는 수선과 방비책 그리고 해결책을 강구함이 바른 자세라 할 수 있다.

노병한 풍수·사주칼럼리스트

-자연사상칼럼니스트

-한국미래예측연구소장

-노병한박사철학원장

※ 외부 필자의 칼럼은 본지의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7724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