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양재 시민의숲’에서 야외음악회 개최
서울시, ‘양재 시민의숲’에서 야외음악회 개최
  • 강원순 기자
  • 승인 2018.09.13 14: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양재 시민의숲에서 오는 15일부터 10월 13일까지 매주 토요일, 숲속 음악회 개최
- 오후 2시부터 4시까지 총 2회, 어쿠스틱, 뮤지컬 등 다채로운 음악 공연
- 음악 들으며 어린이, 연인, 가족이 가볍게 참여할 수 있는 무료 부대 프로그램도 운영
'양재시민의숲 가을 음악 소풍' 9월 15일-10월 13일 까지 매 회, 오후 2시부터 4시까지 두 팀 의 뮤지션들이 가을 숲에 어울리는 감성 충만한 음악을 들려준다.(포스터=서울시)
'양재시민의숲 가을 음악 소풍' 9월 15일-10월 13일 까지 매 회, 오후 2시부터 4시까지 두 팀 의 뮤지션들이 가을 숲에 어울리는 감성 충만한 음악을 들려준다.(포스터=서울시)

[서울=내외뉴스통신] 강원순 기자= 서울시(동부공원녹지사업소장 안수연)는 오는 15일-10월13일 까지 매주 토요일마다 양재시민의숲 공원에서 ‘가을 음악 소풍’을 연다.

양재시민의숲 가을 음악 소풍'은 매 회, 오후 2시부터 4시까지 두 팀의 뮤지션들이 가을 숲에 어울리는 감성 충만한 음악을 들려준다.

9월엔 여성 4인조 그룹 ‘센치한 버스’ 와 감성 듀오 ‘신길역 로망스’ 보컬, 그리고 기타 혼성 듀오인 ‘연희다방’, 뮤지컬 곡들을 들려주는 ‘뮤럽’ 등이 선보인다.

10월은 여성 보컬 듀오 ‘코다 브릿지’와 ‘내일도 맑음’이라는 드라마 OST로 유명한 감성 밴드 ‘마멀레이드 키친’, 어쿠스틱 여성듀오 ‘연어초밥’, 국악 버스킹 그룹 ‘국밥’의 공연이 펼쳐진다.

양재시민의숲 가을 음악 소풍은 사전예약 없이 공원을 이용하는 누구나 현장에서 무료로 관람할 수 있으며, 숲 속 편안한 의자에 앉아 공연을 즐길 수 있다.

공연장 주변에는 쉽게 만들어 집에 가져갈 수 있는 자연미술 작품 체험 부스와, 공원에 바라는 희망사항, 나만의 공원을 사랑하는 방법 등을 적어보는 공원문화 캠페인과 함께 오는 18일 열리는 남북정상회담 성공 기원을 염원하는 메시지 작성 등의 이벤트도 펼쳐진다.

안수연 소장은 “시민의숲은 울창한 숲이 있고, 특히 가을이 되면 오색 빛깔로 물이 드는 단풍이 아름다운 공원”이라고 소개하며, “9월과 10월의 주말에는 시민의숲에서 가족, 친구, 연인과 함께 감성을 충만할 수 있는 소중한 시간을 보내길 바란다”고 했다.

 

dnjstns1010@nbnnews.co.kr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7734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