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명균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1년 365일 24시간 소통체계 구축"
조명균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1년 365일 24시간 소통체계 구축"
  • 박순원 기자
  • 승인 2018.09.14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반도 평화와 번영협력 가능해져... 더욱 긴밀하게 협의해 나갈 것"
(사진제공: 청와대)
(사진제공: 청와대)

[서울=내외뉴스통신] 박순원 기자 =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14일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개소와 관련해 “남북 간 1년 365일, 24시간 소통할 수 있는 체계가 갖춰졌다”고 호평했다.

조 장관은 이날 경의선 남북출입사무소(CIQ)에서 “지난번 판문점 선언에서 양 정상이 합의했던 중요한 합의사항 중 하나인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개소가 오늘 개소식을 갖게 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조 장관은 남북 공동연락사무소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그는 “앞으로 남북관계 발전, 한반도 비핵화, 그리고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위한 여러 사업들을 북측과 더욱 긴밀하게 협의 해나갈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조 장관은 공동연락사무소 운영으로 인한 미국과 관계 약화 우려에 대해선 “한미 간 여러 차례 협의했다”고 전했다. 이날 개소식에는 개성공단 기업인도 참석해 2년 7개월 간 끊어졌던 공단 재개에 대한 기대감도 커진다.

하지만 조 장관은 “개성공단 재개 문제는 연락사무소와 기본적으로 관련이 없다”며 “남북경협을 추진해 나가는 것은 기본적인 목표지만, 그것은 국제사회와의 공조 틀 속에서 풀어나가야 할 문제”라고 밝혔다.

qkrtnsdnjs@nbnnews.co.kr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7772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