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식 서울시의원, 실적 위주의 행정 지양 및 객관적 데이터 근거한 형평성 예산 배분 강조
김동식 서울시의원, 실적 위주의 행정 지양 및 객관적 데이터 근거한 형평성 예산 배분 강조
  • 강원순 기자
  • 승인 2018.09.14 1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9월 6일부터 10일까지 진행된 제283회 임시회 보건복지위원회 추가경정예산안 예비심사에서 질의하는 김동식 의원.(사진=시의회)
지난 9월 6일부터 10일까지 진행된 제283회 임시회 보건복지위원회 추가경정예산안 예비심사에서 질의하는 김동식 의원.(사진=시의회)

[서울=내외뉴스통신] 강원순 기자= 서울시의회 김동식 의원(더불어민주당·강북 제1선거구)은 지난 9월 6일부터 10일까지 진행된 '2018년도 제1회 보건복지위원회 소관 부서 추가경정예산안 예비심사' 에서 사업의 시급성과 예산의 연내 집행 가능성 등을 면밀히 검토하여 심도 있는 질의를 펼쳤다.

첫째 날인 9월 6일, 여성가족정책실은 초등돌봄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상반기 4개 자치구에 설치한 ‘우리동네키움센터’를 하반기까지 21개소 추가 신설하는 내용의 예산안을 제출했다.

‘우리동네키움센터’는 부모의 소득에 관계없이 돌봄이 필요한 아동 누구나 이용할 수 있는 시설로, 기초생활수급자나 한부모가족, 차상위계층 등 취약계층 아동이 주 이용대상인 ‘지역아동센터’와 차이가 있다.

추경안 심사과정에서 김 의원은 “부모의 소득과 관계없이 돌봄 혜택을 제공하려는 좋은 취지로 시작한 사업인데, 기존의 지역아동센터와 함께 추진되면서 본래 의도와 다르게 아이들 간에 위화감을 조성하고, 지역아동센터에 다니면 취약계층 아동이라는 인식을 주는 낙인정책이 될 수도 있다”며 우려를 표했다.

둘째 날인 9월 7일 복지본부 추경예산안 예비심사에서 김 의원은 ‘은평장애인복지관 건립’ 예산안 편성과 관련해 현재 은평구에 장애인종합복지관이 있는데 추가로 건립을 하는 이유가 무엇인지, 다른 자치구의 경우 이용자 수요를 모두 충족하고 있는지를 물었다. 

예비심사 마지막 날, 시민건강국은 '서울특별시 건전한 음주문화 조성에 관한 조례' 에 따른 음주청정지역 관리와 건전한 음주문화 조성을 위한 홍보 사업 등에 필요한 예산을 시의회에 제출했다.

추경안에 대해 김 의원은 “주취 폭력, 음주운전 등이 심각한 사회문제로 논의되는 상황에서 건전한 음주문화 조성을 위해 적극적으로 정책을 추진하는 것은 좋지만, 음주 규제라는 제도 아래 시민의 자유와 행복추구권을 침해하는 요소는 없는지 따져봐야 한다”고 지적하고, “음주 통제의 필요성에 대한 시민 공감대 형성을 위한 노력도 수반되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dnjstns1010@nbnnews.co.kr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7772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